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알 마드리드, 맨유 GK 데 헤아 영입에 '880억원 베팅'

맨유의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AP=연합뉴스 자료 사진]
맨유의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가 올 여름 이적시장에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잉글랜드)의 골키퍼 다비드 데 헤아(27) 영입에 역대 골키퍼 최고 이적료인 6천만 파운드(약 880억 원)를 투자한다.

영국 일간지 '더 선'은 20일(한국시간) "레알 마드리드가 맨유의 골키퍼 데 헤아를 6천만 파운드의 이적료를 주고 데려올 작정"이라며 "만약 데 헤아 영입에 실패하면 첼시의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25)를 대체자로 생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레알 마드리드 관계자는 이를 두고 "데 헤아가 영입 1순위"라며 "이번 여름에 팀에 합류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영입이 성사되면 데 헤아는 골키퍼 역대 최다 이적료 선수로 이름을 올리게 된다.

지금까지 골키퍼 가운데 가장 높은 이적료를 기록한 선수는 잔루이지 부폰(39·유벤투스)이다.

2001년 유벤투스는 부폰 영입을 위해 파르마(이탈리아)에 3천270만 파운드(약 480억 원)의 이적료를 지불했다.

레알 마드리드가 생각하는 데 헤아의 이적료는 부폰보다 두 배 가까이 많은 금액이다.

스페인 마드리드 출신의 데 헤아는 2009년 아틀레티코 마드리드(스페인)를 통해 프로에 데뷔했고, 2011년부터 맨유에서 뛰고 있다.

2014년부터 스페인 대표팀의 주전 골키퍼로 활약하는 데 헤아는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선정 '팀 오브 더 이어'에 골키퍼 부문에 3차례(2012-2013, 2014-2015, 2015-2016)나 이름을 올리며 주가를 높이고 있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08:2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