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문재인 "국보법 찬양·고무조항 개선돼야…악법요소 있다"

송고시간2017-04-19 23:17

'북한이 주적인가' 물음엔 文 즉답 피해…국보법 폐지에도 '난색'

"주적 규정은 국방부가 할 일…대통령은 따로 해야 할 일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는 19일 "국가보안법의 찬양·고무조항은 개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이날 여의도 KBS에서 열린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국가보안법을 폐지하겠는가'라는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후보의 물음에 "우선은 그렇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토론 준비하는 문재인
토론 준비하는 문재인

(서울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2017.4.19
photo@yna.co.kr

문 후보는 그러나 당장은 국보법을 폐지하는 것은 어렵다는 뜻을 시사했다.

'국보법을 왜 폐지할 수 없는가'라는 물음에 문 후보는 "지금 남북관계가 엄중하니 여야 의견이 모이는 범위에서 국보법을 개정하자는 것"이라고 대답했다.

문 후보는 '찬양·고무' 관련 조항인 국보법 7조를 악법 요소라고 규정하면서도 "(국보법 폐지는) 남북관계가 좀 풀리고 긴장이 해소돼 대화국면으로 들어갈 때 가능한 얘기라고 본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17대 국회에서) 여야 간 (국보법 개정과 관련해) 의견이 모였는데 그때 못했던 것이 굉장히 아쉽다"고 덧붙였다.

'북한이 주적인가'라는 물음에는 즉답을 피했다.

바른정당 유승민 대선후보의 이같은 질문에 문 후보는 "그런 규정은 대통령으로서 할 일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이야기했다.

'국방백서에 주적이라고 나온다'는 지적에 문 후보는 "국방백서에 북한을 주적이라고 규정한 것은 국방부가 할 일"이라면서 "대통령이 되면 남북 간 문제를 풀어야 하고 남북정상회담도 해야 하는 등 해야 할 일이 따로 있다"고 밝혔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