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3안타 치고서야 웃은 kt 유한준 "다시 시작하는 마음"

달리는 유한준[연합뉴스 자료사진]
달리는 유한준[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원=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베테랑이 해줘야 하는데…."

kt wiz 주장 박경수은 19일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IA 타이거즈와 경기하기 전 이런 걱정을 털어놨다.

kt는 극심한 타격 침체에 빠져 있다. 18일까지 팀 타율이 0.233으로 10개 구단 중 가장 낮다. kt가 2연패에 빠진 이유도 타격 부진에서 찾을 수 있다.

박경수의 걱정은 베테랑이자 중심타자인 유한준으로 향했다.

박경수는 "한준 형도 어제 경기 후 남아서 스윙 훈련을 하더라. 오늘도 일찍 와서 훈련했다. 스트레스를 많이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실 유한준은 지난 9일부터 18일까지 8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이어오고 있었다.

이 점만 보면 유한준이 그렇게 심한 부진에 빠졌다고는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유한준은 팀이 연패에 빠진 상황에서 개인 성적에 만족할 수가 없었다. 최근 3경기 연속으로 타점이 없었기에 중심타자로서 어린 동료들에게 미안했다.

kt가 초반 선두에 오르는 등 무서운 상승세를 탈 때로 유한준의 마음은 무거웠다. 후배들에게 어려운 일을 다 맡겼다는 생각에서다.

유한준은 책임을 다하고자 훈련에 집중했다.

그리고 결실을 봤다.

유한준은 이날 KIA전에 4번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 4타수 3안타 1득점으로 활약했다.

유한준이 중간에서 타선에 활력을 넣으면서 kt 타자들은 10안타를 합작하며 3-1 승리를 거두고 연패에서도 탈출했다.

2회말 첫 타석에서는 3루수 땅볼로 물러났지만, 이후 4회말, 5회말, 8회말에서는 연속으로 안타를 터트려 타격감을 되찾았다.

특히 2-1로 앞선 5회말에는 2사 1, 3루에서 좌전 적시타로 달아나는 타점을 만들었다.

유한준은 경기 후 "시즌 초반 팀 성적이 잘 나가는 것에 비해 개인적으로는 성적이 좋지 않았다. 팀의 중심이자 선배로서 잘해준 투수들에게 미안했고 마음이 무거웠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오늘을 계기로 정상 컨디션을 찾았으면 한다"며 부담을 덜어낸 유한준은 "다시 시작한다는 마음으로 예전의 루틴을 찾겠다"고 다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9 22: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