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가수 전인권, 안철수 지지 의사 표명…"새정치에 적합한 후보"

송고시간2017-04-19 21:59

"여의도 식당서 점심…정치·사회·음악 주제로 1시간 환담"

박지원 "친문세력, 전인권도 적폐세력으로 매도"

국민의당 "전인권, 안철수 지지 표명"
국민의당 "전인권, 안철수 지지 표명"

(서울=연합뉴스) 가수 전인권(왼쪽)씨가 19일 오후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안철수 대선후보를 만나 적극 지지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19일 국민의당이 발표했다. [국민의당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가수 전인권 씨가 19일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국민선대위 대변인실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내고 "전인권 씨가 오늘 점심 여의도의 한 식당에서 안 후보를 만나 적극 지지하기로 했다"며 "전 씨는 안 후보와 1시간가량 정치와 사회, 음악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고 말했다.

대변인실은 "전 씨는 증오와 분열의 정치가 통합의 정치로 새롭게 바뀌어야 한다는 안철수 후보의 생각에 크게 공감을 표시했다"면서 "안 후보가 새로운 정치에 가장 적합한 후보이므로 적극적으로 지원할 생각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전 씨는 전날 언론과의 인터뷰에서도 안 후보를 지지하는 듯한 발언을 했다가 일부 네티즌들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했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내가 안 씨를 좋아하나 보다"며 "안철수란 사람도 스티브 잡스처럼 완벽증을 갖고 있다. 그런 사람들은 얘기가 안 통할 수 있지만 나쁜 사람은 없는 것 같다. 대충 넘어가면 발전하지 못하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인터넷상에서는 전 씨가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결정되기 전 안희정 충남지사를 지지했다는 사실을 들어 댓글 등을 통해 비판했다.

국민의당 박지원 상임중앙선거대책위원장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친문세력이 가수 전인권까지 적폐세력으로 매도한답니다, 안철수를 칭찬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라며 "내 편이 아니면 모두 적이라는 문재인식 분열의 정치, 소름 돋습니다"라고 말했다.

김재두 선대위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전 씨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촛불 앞에 섰을 때 국민적 영웅으로 추앙받았으나 안 지사를 지지했을 때 양념 폭탄을 맞았다"면서 "이젠 안 후보에 대한 소신 발언을 하자 적폐세력으로 내몰렸다"고 말했다.

goriou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