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 메시지 특보에 '노무현 필사' 윤태영 前대변인

선대위 추가 인선…4차산업혁명추진위원장에 변재일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19일 윤태영 전 청와대 대변인을 메시지 특보로 임명했다고 윤관석 선대위 공보단장이 밝혔다.

'노무현 필사'로 불리는 윤 전 대변인은 민주당 경선 당시 안희정 충남지사를 도운 바 있다.

경선 뒤에는 건강상 이유로 선대위 합류를 주저했지만 문 후보 측의 잇단 설득으로 합류를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비문(비문재인)으로 역시 안 지사를 도왔던 변재일 의원은 4차산업혁명추진위원장으로, 이재명 성남시장의 경선캠프에 속했던 김기준 전 의원은 기본소득위원회 공동위원장으로 각각 임명됐다.

공동선대위원장으로는 염홍철 전 대전시장을 추가 임명했다.

종합상황본부 단장에는 강병원 김영호 김정우 정춘숙 의원과 이용구 변호사가, 여성본부 부본부장은 배재정 전 의원, 국가정책자문단장은 신계륜 전 의원이 각각 임명됐다.

원내대책위원회 수석부위원장은 박완주 의원, 평창동계올림픽지원위원장은 심기준 의원이 각각 맡는다.

hrse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9 18:1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