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전 옛 충남도관사촌 일대 '문화·힐링 명품거리'로 조성

대전시 협치시정회의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시 협치시정회의 [대전시 제공=연합뉴스]

(대전=연합뉴스) 정찬욱 기자 = 대전시가 중구 원도심 옛 충남도관사촌 일대를 문화·힐링 명품거리로 조성한다.

권선택 시장은 19일 중구 테미공원과 옛 충남도관사촌 일원에서 문화예술 전문가, 관계 공무원과 '협치시정회의'를 하고 이곳을 명품 문화예술촌으로 조성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협치시정회의는 시 주요사업에 대해 공무원, 전문가 등이 현장을 함께 살펴보며 정책을 모색하는 자리다.

이날 회의에는 권 시장을 비롯해 이춘아 문화재단 대표, 이영우 대전미술협회장, 박은숙 대전문화연대 대표 등 문화예술 전문가, 공무원, 언론인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옛 충남도관사촌 활용 문화예술촌 조성, 테미예술창작센터 활성화, 이원복 만화창작관 건립 등 현재 시가 추진 중인 원도심 문화예술사업 현장을 찾아다니며 최적 방안을 모색했다.

옛 충남지사 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옛 충남지사 관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권 시장은 "옛 충남도 관사촌과 테미공원 개발은 문화예술 특화거리 조성과 원도심 활성화, 청년정책 등을 종합적으로 아우르는 큰 그림으로 그려야 한다"며 "정책 조건과 문화예술 관점, 재정 여건 등을 고려해 시민을 위한 문화예술의 거리를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원복 만화창작관 설치에 대해서는 여러 논점과 제안이 있다"며 "이를 수렴해 최적 안을 도출하겠다"고 덧붙였다.

jchu200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9 18:0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