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대기오염이 만성 콧물·코막힘 직접 유발한다…인과관계 확인

美연구팀, 단순 상관관계 넘은 직접적인 생물학적 영향 규명
안개와 미세먼지로 뿌연 서울.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개와 미세먼지로 뿌연 서울.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대기오염이 만성 비염과 축농증 등을 직접적으로 유발하는 생물학적 과정이 확인됐다.

그동안 대기오염이 만성 부비동염 등에 걸릴 위험을 증가시키는 상관관계를 역학적 조사를 통해 밝힌 연구결과들은 있었으나 실제 생체 내에서 일어나는 과정을 분자적 수준에서 규명, 인과관계를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20일 UPI통신 등에 따르면,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연구팀은 생쥐 38마리를 두 그룹으로 나눠 볼티모어 도심의 미세먼지(PM2.5)로 오염된 공기와 이를 정화한 깨끗한 공기속에서 키우며 코를 포함한 부비강의 생체지표 변화를 측정했다.

PM2.5 수준의 미세먼지엔 입자가 큰 일반 먼지와 꽃가루 등은 포함되지 않아 화력발전소와 자동차 배출가스 등에서 나오는 '순수한' 대기오염물질이 비염에 미치는 영향을 볼 수 있다.

실험에 사용된 공기의 오염 수준은 뉴델리, 카이로, 베이징 등 대기오염이 심한 도시평균 PM2.5 농도의 20~60% 수준이었다.

하루 6시간, 1주 5일간씩 16주동안 노출시킨 뒤 코와 부비강 세포와 분비액 등을 검사한 결과 염증이 있다는 신호인 백혈구가 오염된 공기에 노출된 쥐에 훨씬 많았다. 그중에서도 대식세포는 4배나 더 많았다.

또 인터루킨 등과 관련된 mRNA의 농도도 현저히 높았으며, '적'이 침투했을 때 면역반응을 일으키는 사이토킨의 농도는 5~10배나 높았다.

연구를 이끈 머레이 래머너선 이비인후과 교수는 대기오염 물질이 직접 부비강의 기능을 저하시키는 것이 확인됐다면서 이 기능은 부비강 조직 세포들을 꽃가루나 세균 등의 자극과 감염에서 보호하는데 필수적이라고 설명했다.

즉, 미세먼지 자체가 만성 비염과 부비동염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꽃가루 등 미세먼지 보다는 입자가 큰 다른 알레르기 유발 인자 등에 더 취약하게 만든다는 것이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미국 호흡기 세포와 분자 생물학 저널'에 실렸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