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사드 갈등에도 중국의 한국제품 해외직구 '순풍'


사드 갈등에도 중국의 한국제품 해외직구 '순풍'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반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결정에 따른 한국과 중국 간 갈등 속에서도 '해외 직구'(직접구매)를 활용한 한국산 제품 수입은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20일 코트라(KOTRA) 베이징(北京) 무역관에 따르면 중국 최대 해외 직구 플랫폼인 티몰글로벌(天猫國際) 수입상품 중 한국산 제품의 비중은 13.6%로 집계됐다.

일본 19.3%, 미국 18.3%에 이어 3번째로 큰 수치다.

4위와 5위 수입국인 독일(8.0%)과 호주(7.9%)와도 꽤 큰 격차를 보였다.

사드 배치 결정 이후 한국산 화장품이 무더기로 통관 불허되는 등 중국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여전히 중국 소비자들은 해외 직구를 활용해 한국산 제품을 즐겨 찾는 것이다.

티몰글로벌에서 판매된 해외직구 상품 주요 수입국(상위 5개국)
티몰글로벌에서 판매된 해외직구 상품 주요 수입국(상위 5개국)(CBN Data, 티몰 자료를 코트라 인용)

중국 해외직구족은 한국산 화장품, 의류, 다이어트 용품, 여성용품 등을 주로 샀다.

일본제품은 스킨케어 용품이나 기저귀, 육아용품, 청결용품을, 미국제품은 보건·영양보충식품, 분유, 스낵, 가방 등을 선호했다.

지난해 중국의 해외 직구 소비자 수는 4천100만명으로 전년보다 78.3% 늘었다.

중국 해외 직구 시장 규모는 85.6% 증가한 2천198억 위안(약 36조원)에 기록했다.

2015년 1천억 위안을 돌파한 데 이어 1년 만에 2천억 위안을 넘어선 것이다.

온라인 소비 중 해외 직구가 차지하는 비중도 4.4%에 달했다. 올해는 5.5%, 2018년에는 7.0%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현재 중국 정부는 해외 직구 수입품에 대해서는 통관 정책을 적용하지 않고 있다.

그러나 내년 1월 1일부터는 통관신고서를 점검하는 등 규제를 강화할 예정이어서 자칫 해외 직구를 통한 수출길도 막힐 우려가 있다.

중국 질검총국은 지난해 말 항저우(杭州)에 '해외 직구 상품 품질안전 리스크 국가감측센터'를 설립했다.

중국 상무부는 지난 3월 17일 "각 부처에서 내년부터 시행될 구체적 (해외 직구) 감독관리 조치를 연구 중"이라며 "조만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코트라 관계자는 "중국의 해외 직구에 대한 정책 우대 조치가 점점 축소되고 대신에 품질관리 규제가 강화될 전망"이라며 "우리 기업의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20 06: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