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BNK금융지주 회장 직무대행에 박재경 부사장(종합)

부산은행장 대행은 빈대인 부행장…경영안정에 주력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성세환 BNK금융지주 회장이 주식 시세조종 의혹 사건과 관련, 지난 18일 검찰에 구속됨에 따라 회장 직무대행에 박재경 부사장이 선임됐다.

박재경 BNK금융지주 회장 직무대행 [BNK금융지주 제공=연합뉴스]
박재경 BNK금융지주 회장 직무대행 [BNK금융지주 제공=연합뉴스]

성 회장이 겸임했던 자회사 부산은행 은행장 직무대행에는 빈대인 부산은행 부행장을, 대표가 구속된 BNK캐피탈 대표이사 직무대행에는 정충교 BNK캐피탈 부사장을 각각 임명했다.

BNK금융지주는 19일 오전 긴급 이사회를 열고 박재경 부사장(비상경영위원회 위원장)을 회장 직무대행으로 선임했다.

박재경 회장 직무대행은 BNK금융지주와 부산은행에서 전략 담당 부장과 임원으로 재임하면서 지주회사 전환, 경남은행 계열사 편입 등을 성사시켰다.

최근에는 부산은행 여신지원본부장과 자금시장본부장을 맡는 등 금융그룹의 경영 현황을 잘 파악하고 있어 조직을 안정시킬 적임자로 평가받았다.

박재경 회장 직무대행은 "현재 BNK금융그룹이 당면한 위기 상황을 극복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는 한편 BNK금융그룹이 동남권 지역 대표 금융그룹으로서 맡은 바 역할과 책임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NK금융지주는 이날 오전 성세환 회장의 구속에 따른 경영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그룹 비상경영위원회'를 구성했다.

BNK금융지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BNK금융지주 [연합뉴스 자료사진]

josep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9 16: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