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VR현장] 비슷한 듯 다른 느낌…북촌 vs 익선동 한옥마을

송고시간2017-04-19 15:23

(서울=연합뉴스) 왕지웅 기자 = 서울 종로구에는 비슷하면서도 다른 느낌의 두 개의 한옥마을이 있습니다.

조선시대 서민들이 주로 살던 익선동과 사대부가 주로 살던 북촌이 그 주인공인데요.

익선동은 1920년대에 지은 한옥 주거단지로 서울에서 가장 오래된 한옥마을입니다.

전통적인 한옥의 특성은 살리고 생활 공간을 편리하게 재구성한 것이 특징인데요.

뒤로는 빌딩 숲이 우거져 있는데, 세월이 멈춘 듯 기와집 130여 채가 모여 있어 눈길을 끕니다.

반면 북촌 한옥마을은 조선 시대 조성된 상류층 주거지로 1930년대에 형성되었습니다.

한옥의 구성과 아름다움이 응축되어 있는데, 고풍스러운 외관과 외부 경관도 매력적입니다.

외국인들이 서울을 찾을 때 꼭 둘러보는 명소로도 인기를 끌고 있는데요.

비슷하면서도 다른 느낌이 드는 북촌과 익선동의 한옥마을에 연합뉴스 VR팀이 다녀왔습니다.

[VR현장] 비슷한 듯 다른 느낌…북촌 vs 익선동 한옥마을 - 2


<촬영 : 이재성·김혜주, 편집 : 이미애>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