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지검 '지방의원 재량사업비 비리 수사' 전방위 확대

전북 모 인터넷 언론사 등 압수수색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검찰이 전북지역 지방의원들의 재량사업비 비리에 수사 속도를 내고 있다.

19일 전주지검에 따르면 검찰은 지난 14일 전북 모 인터넷 언론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해 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해당 언론사 본부장인 A씨는 재량사업비 집행 과정에서 업자와 결탁해 금품을 챙긴 의혹을 받고 있다.

A씨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2년 전 친구인 학교 설비업자로부터 100만원을 받은 사실은 있지만 단지 용돈에 불과하다"며 "법을 어겼다면 처벌받겠지만, 특정 의원에게 로비한 적은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검찰은 이외에도 재량사업비와 관련된 업체 5곳 이상을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전주지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지검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지검 군산지청도 공사업자와 시의원이 결탁해 재량사업비를 집행한 의혹이 있는 익산시의회에 대한 경찰 수사를 지휘하고 있다.

검찰은 앞서 지난해 12월 재량사업비로 특정 업체들에 일감을 주고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전북도의회 강영수 전 의원을 구속기소 했다.

그는 2015년 2월부터 지난해까지 재량사업비로 추진된 전주 시내 학교 6곳에 대한 방송·체육시설 공사를 특정 업체들에 맡긴 뒤 브로커를 통해 2천600여만원을 받아 챙긴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강 전 의원은 1심에서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 벌금 5천200만원, 추징금 2천600만원을 선고받았다.

검찰 관계자는 "일부 지방의원이 업자나 브로커와 결탁해 재량사업비를 잘못 사용하는 행태가 계속되고 있다"며 "수사를 통해 부조리한 관행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9 14: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