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송수근 "9천여명 블랙리스트는 없다는 게 당시 문체부 입장"(종합)

김기춘·조윤선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최종 명단은 600여명 수준"
"조윤선, 대국민 사과 건의에 난감해 해…관계된 일 안 했다는 취지"
법정 향하는 조윤선
법정 향하는 조윤선(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 명단인 블랙리스트 관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오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4.19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이지헌 기자 = 지난해 이른바 '블랙리스트' 사건이 문제 됐을 때 문화체육관광부 내부에서 조윤선 당시 장관에게 대국민 사과를 건의했으나 조 전 장관이 난감해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자신이 이와 관계된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사과하기 어렵다고 판단했던 것으로 보인다는 취지다.

송수근 문체부 1차관(현 장관 직무대행)은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황병헌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 전 장관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은 취지의 증언을 내놨다.

송 차관은 특검이 "국회 국정조사 청문회를 앞두고 우상일 국장이 '더이상 블랙리스트 실체를 은폐할 수 없고 사실관계를 인정해야 한다'는 취지로 조 장관에게 보고한 사실을 아느냐"고 묻자 "그렇다"고 말했다.

송 차관은 "조 장관에게 블랙리스트와 관련해 대국민 사과를 하자고 건의한 적이 있느냐"는 특검 물음에 "그렇다"며 "제가 특검에 가기 직전인 것 같다"고 시기를 언급했다.

대국민 사과 건의를 들은 조 전 장관의 당시 반응은 "굉장히 난감해 했다"는 게 송 차관 증언이다.

그는 "(사과를) 하지 않겠다는 취지보다는 난감해 하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는 그런 상황이었다"고 회상했다.

송수근 문체부 1차관, 증인 출석
송수근 문체부 1차관, 증인 출석(서울=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문화예술계 지원 배제명단' 작성 및 관리에 관여한 것으로 알려진 송수근 문체부 1차관이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4.12
handbrother@yna.co.kr

송 차관은 "조 장관이 당시 대국민 사과를 거부한 이유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고 특검이 묻자 "조 장관은 (자신이) 청와대에 있을 때 블랙리스트와 관계된 일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대국민 사과를 할 필요가 있느냐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그 당시엔 블랙리스트를 갖고 존재 자체에 대해 다투는 사람이 많았다. 그래서 그 존재를 인정한다는 게 어려웠던 거로 생각한다"고 자신의 의견을 말했다.

송 차관은 조 전 장관 변호인의 신문 과정에서 당시 문체부에서 '블랙리스트'를 어떻게 인식했는지에 대해서도 증언했다.

그는 "당시 인터넷에 떠도는 명단들을 합치면 9천473명이 딱 나와서 '야당이 주장하는 블랙리스트가 이걸 얘기하는구나' 라고 생각했다"며 "그래서 야당에서 주장하는 그런 형태의 블랙리스트는 없다는 게 당시 저희 입장이었다"고 설명했다.

이런 문체부의 입장 위에 조 전 장관도 국회 국정감사에서 "(블랙리스트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답했다는 게 조 전 장관 측 주장이다.

송 차관은 또 "당시 저희 내부에서도 블랙리스트 자체를 못 본 사람이 대부분이었다. 그래서 모른다는 입장이었는데, 추적해서 알아보니 그때그때 (위에서) 내려오고 전화 지시하는 것들을 관리했던 리스트가 있었던 걸 알게 됐다"고 말했다.

송 차관은 "내부적으로 어느 게 맞는 것인지 엎치락뒤치락했는데 최종적으로는 600 몇 명의 명단이란 게 블랙리스트인 것 같다는 말을 들었다"고 덧붙였다.

조 전 장관 측은 블랙리스트 연루 혐의에 대해 "청와대 수석 당시 정무수석실 소속 직원이 지원배제 업무에 협조했다고 해서 '당시 정무수석인 피고인이 당연히 알고 가담했을 것'이라는 추측으로 이어지는 것은 오해"라며 직접 관여한 바가 없다는 취지로 주장하고 있다.

s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9 16: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