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페이스북의 AR 비전…"스마트폰 사형 영장 서명한 것"

송고시간2017-04-19 09:54

출발은 스냅챗 모방, 목표는 'AR 안경'

저커버그 "현실과 디지털 세계를 모두 담는 플랫폼 개발할 것"

페이스북의 AR 글래스 [AP=연합뉴스]
페이스북의 AR 글래스 [AP=연합뉴스]

(새너제이=연합뉴스) 김현재 특파원 = 안경처럼 보이는 기기를 쓰면 실제 현실에는 없는 TV를 시청할 수 있고, 친구와 체스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페이스북이 개발 중인 증강현실(AR) 안경이 현실화되면 집에 수십만 원, 수백만 원짜리 TV가 필요 없게 된다. 단 1달러짜리 앱만 설치하면 안경을 쓰고 실제와 똑같은 TV 콘텐츠를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새너제이 컨벤션 센터에서 개최된 페이스북의 10회 연례 개발자회의 'F8'에서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의 'AR 카메라 플랫폼' 개발 선언에 대해 "저커버그가 방금 스마트폰에 대한 사형집행 영장에 서명했다"고 말했다.

AR 카메라 또는 AR 안경을 통해 모든 디지털 현실을 담아내겠다는 저커버그의 발언은 현실과 가상의 공간 구분이 없는 증강현실 플랫폼을 만들어 애플, 구글 등과의 본격적인 플랫폼 경쟁을 시작하겠다는 뜻으로 해석됐다.

저커버그는 "실제로 보이는 물리적인 것들이 더는 물리적일 필요가 없게 된다면 이는 참으로 경이로운 것"이라고 말했다.

2016년 공개한 페이스북의 10년 로드맵 [페이스북 제공]
2016년 공개한 페이스북의 10년 로드맵 [페이스북 제공]

올해 F8은 지난 2016년 발표한 야심 찬 '페이스북 10년 마스터 플랜'의 후속 작업이 차질없이 추진 중임을 보여줬다.

인공지능, 유비쿼터스 인터넷 연결, 가상현실 및 증강현실 비즈니스의 통합이 현실화 단계로 들어서고 있다는 얘기다.

이날 저커버그가 발표한 '카메라 이펙트 플랫폼'은 AR 플랫폼의 첫걸음으로 볼 수 있다. 외부 개발자가 기존 페이스북 응용 프로그램의 카메라에서 다양한 증강현실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수 있도록 하는 이 플랫폼은 AR 관련 API를 모두 개발자들에게 공개해 거대한 플랫폼을 형성하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페이스북 AR 비전의 이 첫 단계는 스냅챗을 모방하는 수준일 수 있다. 카메라 기능에 초점을 맞춘 스냅챗은 순간 사라짐 기능의 사진과 동영상으로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동시에 스냅 스펙터클스라는 선글라스 모양의 카메라를 통해 자신의 보고 있는 것을 리얼 타임으로 촬영해 스냅챗에 올릴 수도 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8월부터 언론의 '스냅챗 따라하기' 비판에도 불구하고 이 기능을 왓츠앱과 메신저, 페이스북 본 앱 등에 모두 도입했다.

로이터 통신은 "그의 AR 비전은 포켓몬고 라는 가상현실 게임에서 영감을 얻고, 스냅챗 따라하기로 시작됐다"고 말했다. 하지만 저커버그는 기조연설에서 "이건 한 블록 반경의 포켓몬을 잡는 것 이상의 것"이라며 "비록 우리가 한발 늦게 시작했지만, 가장 앞서 나가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코드는 "페이스북은 개발자와 사용자 모두 이 앱을 사랑하게 만들어 카메라 플랫폼이 없으면 안 되는 세상을 만들고 있다"면서 "즐겁고 웃기는 도구를 계속 제공하는 것이 이 AR 플랫폼의 일차적이고 단기적인 목표"라고 말했다.

실제로 페이스북이 이날 전시장에서 공개한 가상현실 기능인 '스페이스'는 헤드셋을 끼고 페이스북 친구들과 함께 실제 만나는 것처럼 대화할 수 있고 허공에서 자신의 얼굴 캐릭터를 만화처럼 재미있게 만들 수 있는 다양한 기능을 갖추고 있었다.

모닝커피를 마실 때 상어들이 주변에서 헤엄치는 가상현실도 만들어 낼 수 있으며, 가상의 인물과 함께 차를 마시면서 외로움을 달랠 수도 있다.

페이스북 F8 '스페이스' 전시장 [AP=연합뉴스]
페이스북 F8 '스페이스' 전시장 [AP=연합뉴스]

장기적으로 볼 때 페이스북의 도전은 새로운 종류의 컴퓨팅 시대를 열어 놓은 것이라고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전했다.

스마트폰에 의존하지 않는 또 하나의 애플리케이션 툴의 구축은 구글, 애플과의 플랫폼 전쟁을 선포한 것이나 마찬가지라는 것이다. 모든 것을 AR 안경으로 담아내는 새 컴퓨팅 시대가 언제쯤 우리 앞에 현실화될지는 정확히 예측할 수 없지만, 5년 후에는 가능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페이스북 측은 예상했다.

kn020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