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러 北공사 "美와 핵전쟁 준비돼 있다"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북한은 미국이 핵전쟁을 일으키면 그것에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러시아 주재 북한 대사관 공사가 주장했다.

진정협 공사는 18일(현지시간) 북한 외교관들을 러시아 하원으로 초청한 극우민족주의 성향의 '자유민주당' 대표 블라디미르 쥐리놉스키와의 면담에서 이같이 경고했다고 리아노보스티 통신이 전했다.

진 공사는 "우리 군대와 인민은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의 어떤 도발과 공격적 행동에도 대응할 의지와 힘을 갖고 있다"면서 "그들이 핵전쟁을 원한다면 우리도 핵전쟁으로 응답할 것이며 전면전을 원하면 전면전에도 준비돼 있다"고 주장했다.

쥐리놉스키 대표는 "우리는 미국과 같은 대국에 군사적으로 대항할 준비가 된 북한 국민의 단호함에 감탄했다"면서 "아시아 대륙에서 독자 노선을 걷는 북한 지도부에 대한 우리의 연대감을 전달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는 한반도에 전쟁 위기가 고조된 상황에서 필요하면 자기당 소속 의원들이 평양을 방문해 북한에 머물 수 있다면서 러시아 정부에도 북한을 지원해 달라고 요청할 것이라고 밝혔다.

쥐리놉스키 당수는 러시아에서 과격한 발언과 기행을 일삼는 괴짜 정치인으로 유명하다.

블라디미르 쥐리놉스키 대표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블라디미르 쥐리놉스키 대표 [리아노보스티=연합뉴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8 2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