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인민일보 "북핵 문제, 대화보다 나은 묘책 없어"

"섣부른 오해는 수습 불가능한 사태로 이끌 수 있어"
외교부 들어오는 우다웨이
외교부 들어오는 우다웨이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하는 데는 대화보다 나은 묘책이 없다고 18일 주장했다.

인민일보 해외판은 '한반도의 복잡하게 얽힌 매듭 어떻게 푸나'라는 제하의 논평에서 "북한과 한·미의 발언은 화약 냄새가 풍기면서 서로 한 치도 양보하지 않고 있으며 마주 보고 달리는 두 대의 열차처럼 정면으로 충돌할 준비를 마친 것 같다"고 평가했다.

이 매체는 북한의 경우 한국과 미국에 합동 군사 훈련을 먼저 중단하고 북한을 적대시하는 정책을 바꾼 뒤 핵 문제를 협상하자고 요구하는 반면 한·미는 북한이 핵을 먼저 포기하면 양자 관계 개선을 논의할 용의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민일보는 "북한은 핵·미사일 계획이 자신에게 더 많은 안전을 보장해주고 한·미와 협상 카드를 늘려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으나 북한의 바람과 달리 북한의 핵·미사일 계획이 제재에 부딪히며 한·미가 군사적 압박을 하는 구실로 작용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북한 황해도 살펴보는 군인들
북한 황해도 살펴보는 군인들

이어 "한반도 남북 대치는 냉전의 유산으로 핵 문제의 근원은 북한과 한·미 간에 전략적으로 깊게 자리 잡은 상호 불신임에 있다"면서 "한·미는 북한이 핵을 포기하려 하지 않는다고 비난하고 북한은 한·미가 자신을 압박해 정권을 교체하려 하지 않을까 의심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따라서 누구도 대화와 협상에서 먼저 한 발을 내딛지 않고 있다"면서 "한반도 핵 문제의 경색 국면을 깨고 매듭을 풀기 위해 중국은 쌍궤병행(雙軌竝行·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 구상을 제안했는데 이는 한반도 문제의 핵심을 꿰뚫은 것"이라고 전했다.

인민일보는 "현재 한·미는 쌍중단 제안에 대해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지 않지만 대화 재개보다 더 나은 묘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무력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대화만이 유일한 출구로 이 시기에 어떤 실수나 섣부른 오해는 사태를 수습할 수 없는 지경으로 몰고 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의 소셜미디어 매체인 협객도(俠客島)는 한반도 위기로 주한미군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가 기정사실이 됐다고 분석했다.

이 매체는 "한반도 위기설은 한국 대통령 선거 국면에서 사드 배치를 사실상 확정적으로 만들었다"면서 "한반도 위기와 대선 국면이 겹치면서 미국은 한반도에 사드를 배치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성공했다"고 평가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8 20: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