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인권단체 "'미군 시리아사원 오폭' 사실로 판단…40여명 사망"

"해당 건물서 매주 기도회…사전 확인노력 미흡" 지적
내전감시단체 "시리아 동부서도 美공습에 민간인 추가 희생"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지난달 시리아 북부에서 미군의 사원 폭격으로 민간인 수십명이 숨졌다는 보고가 사실로 판단된다는 국제 인권단체의 보고서가 나왔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지난달 16일 알레포 서부에서 미군이 공습한 건물이 사원이며, 당시 공습으로 사원에 모인 예배자 약 40명이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고 18일 밝혔다.

인권단체 "'美 시리아사원 오폭' 보고 사실로 판단"
인권단체 "'美 시리아사원 오폭' 보고 사실로 판단"시리아 민간구조대 '시리아민방위대'는 지난달 16일 시리아 알레포 서부 알지나흐에 있는 사원이 미군의 공습을 받아 38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시리아민방위대원들이 무너진 건물 잔해 속에서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AFP=연합뉴스]

문제의 공습은 영국에 본부를 둔 시리아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의 발표와 민간 구조대 시리아민방위대 증언으로 알려졌다.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당시 공습으로 민간인을 포함해 42명이 숨졌다고 보고했다.

미군은 민간 기구의 오폭 보고 직후 "알카에다 테러범 회의장을 공격했다"며 사원 오폭설을 부인했다.

그러나 HWP가 사진과 영상을 검토하고 지역민 면담을 한 결과 피격 건물은 이 일대에서 잘 알려진 사원이며, 이곳에서 매주 목요일 일몰 무렵에 설교와 기도회가 열렸다는 것을 확인했다.

HWP는 보고서에서 "미군이 목표 건물에 관한 정보를 모으려고 조금이라도 노력했다면, 그 시간에 주민들이 많이 모인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을 것"이라면서 미군이 민간인 피해 예방노력이 미흡했다고 지적했다.

이 단체는 "미군이 이번 공격에 근본적인 과오를 저지른 것으로 보이며 그 결과로 수십명이 그 대가를 치렀다"고 한탄하고, "미 당국은 문제점을 규명하고 재발방지 대책을 먼저 마련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이달 17일에도 미군의 공습으로 시리아 동부에서 민간인 희생이 추가로 발생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리아인권관측소에 따르면 시리아 동부 이라크 접경지역에서 수니파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를 노린 국제동맹군의 공습에 민간인 13명이 숨졌다. IS 대원은 3명이 전사했다.

앞서 같은 날 후세이녜흐에서도 미군 주도 공습에 7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이 단체가 전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8 19: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