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산 갑을오토텍 노조원 자택서 숨진채 발견…경찰 "경위 파악"

(아산=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장기간 노사 갈등을 빚고 있는 충남 아산 갑을오토텍의 한 노조원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경위 파악에 나섰다.

텅 빈 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텅 빈 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아산=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지난해 7월 26일 직장폐쇄 조처된 충남 아산시 갑을오토텍 사업장이 텅 비어 있다. 임금교섭 과정에서 노조 측과 갈등을 빚은 갑을오토텍 사측은 직장폐쇄를 단행했다.2017.4.18

18일 오후 2시 30분께 충남 아산시 온천동 A씨 집에서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동거인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갑을오토텍 노조원인 A씨는 노사 분규가 시작된 지난해 7월 이후 월급을 받지 못해 생활고 등에 시달려 온 것으로 알려졌다.

유서 등은 아직 발견되지 않았으나 A씨가 평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열심히 살려고 했는데 결국 이렇게 간다'는 내용의 글을 수차례 올렸다고 노조 측은 전했다.

경찰은 동거인 등을 상대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갑을오토텍 노조는 "8개월 동안 경제적인 고통과 그로 인한 심리적 압박으로 결국 속절 없이 유명을 달리하고 말았다"며 "3년에 걸친 노조 파괴가 없었다면 발생하지 않았을 일"이라고 주장했다.

kjunh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8 1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