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日아베-美펜스 부통령, 대북공조 확인…"어려운 日 상황 이해"

'대북공조' 손잡은 日 아베와 펜스 美부통령
'대북공조' 손잡은 日 아베와 펜스 美부통령(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오른쪽)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8일 도쿄 총리 공저(거주지)에서 만나 손을 잡고 있다. 두 사람은 오찬을 겸해 열린 회동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도발에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choinal@yna.co.kr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8일 "북한의 도발을 계속 받는 일본의 매우 어려운 상황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날 한국을 떠나 일본 도쿄에 도착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와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일본과 공동대응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총리 공저(거주지)에서 오찬을 겸해 열린 회동에서 아베 총리는 "미일동맹의 강고한 유대는 흔들림이 없음을 보여주고 싶다"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동시에 북한의 핵·미사일에 대해서는 미일은 물론 한국과도 긴밀히 연대해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확인했다.

아울러 6차 핵실험 및 탄도미사일 발사 등 추가 도발을 막기 위해서는 대북 압력 강화가 필요하다는데도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낮 한국을 떠나 가나가와(神奈川)현 주일미군 아쓰기(厚木)기지에 도착했다.

日아베, 펜스 美부통령과 北핵·미사일 대응 집중 논의
日아베, 펜스 美부통령과 北핵·미사일 대응 집중 논의[AP=연합뉴스 자료사진]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아베 총리와 펜스 부통령과의 회동에 대해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고, 미·일 간 확실히 정책조정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도 정례 브리핑에서 "경제, 안전보장을 포함해 미·일 관계가 한증 깊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회동에서 군사 행동을 포함한 모든 선택지를 검토한다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대북 대응을 지지한다는 방침을 분명히 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면서 미국이 원자력항모 칼빈슨호를 한반도 주변으로 배치하는 것과 관련해, 일본 자위대와 미군과의 공동훈련 등 연대 강화를 도모하고 싶다는 점도 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펜스 부통령은 미일안전보장조약에 기초해 미국이 일본의 방위에 만전을 기하겠다는 점을 재확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두 사람은 북한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압력이 중요한 만큼 북한에 영향력을 가진 중국의 대북 압력 행사를 강하게 요구해 나가자는데도 의견을 모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회동에는 기시다 외무상이 자리를 함께했다.

아베 총리는 펜스 부통령과 만나기 전에 관저에서 방일 중인 윌버 로스 미 상무장관과도 환담했다.

펜스 미 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펜스 미 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choina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8 14: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