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장현 광주시장 "전두환 거짓 논리로 죄행 부인" 비판

공공 기관장 후보 논란 관련 "불공정 경선 안 돼"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윤장현 광주시장은 18일 "전두환씨가 최근 회고록을 통해 거짓과 억지 논리로 자신의 죄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장현 광주시장[광주시 제공 =연합뉴스]
윤장현 광주시장[광주시 제공 =연합뉴스]

윤 시장은 이날 확대간부회의를 하고 "어제(17일)는 전두환, 노태우 등에게 1997년 군사반란과 내란죄의 책임을 물어 대법원에서 유죄판결(무기징역, 17년형)이 내려진 지 20주년이 되는 날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판결은 헌정 파괴범은 반드시 처벌돼야 하고, 법치주의는 누구에게나 엄정하게 적용된다는 것을 국민의 힘으로 입증한 역사적 쾌거였다"고 강조했다.

윤 시장은 "그런데도 전두환 회고록은 허위사실을 마치 논쟁적인 사안인 양 포장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광주시민과 사자(死者)의 명예를 훼손하고 헌법기관을 조롱하는 등 국민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새 정부는 군사독재 정권이 저지른 죄악을 낱낱이 밝히고 청산을 위해 5·18특별법 개정 등으로 진실규명을 국가 차원에서 해야 하며 광주시도 5·18단체·시민과 적극적으로 대응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이는 공공기관장 공모와 관련해 적극적인 해명을 내놓기도 했다.

윤 시장은 "기존 사표를 낸 기관장들이 부정과 부도덕으로 떠난 게 아니라 시정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한 시정 쇄신 차원에서 자리를 양보했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이어 "전국적인 공모를 통해 열정과 비전, 다양한 경험을 가진 참신한 전문가를 초빙하려 했으나 안타깝게도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올라온 후보가 취지와는 다르게 공공기관에 근무 중인 간부가 그 직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올라온 사례도 있어 부득이 재공모를 하게 된 것이다"고 말했다.

그는 "내부자 응모 자체를 막을 규정은 없지만 당당하게 사표를 내고 동일한 조건에서 심사를 받았어야 한다"고 꼬집었다.

윤 시장이 언급한 내부자 응모는 도시공사와 도시철도공사 사장 공모 등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윤 시장은 이와 함께 봄을 맞아 각종 축제와 행사에서 생길 수 있는 안전사고 예방에 만전을 기해줄 것과 재난 관련 실국장과 담당자 등은 관련 매뉴얼 숙지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주문했다.

nic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8 13: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