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세계적 팝스타 스팅, 5월 이태원 소극장 무대 오른다

5월 31일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 내한공연
스팅 내한공연 포스터.[현대카드 제공]
스팅 내한공연 포스터.[현대카드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영국 출신의 세계적 싱어송라이터 스팅이 다음 달 소극장에서 내한공연을 펼친다.

현대카드는 "오는 5월 31일 오후 7시 30분 서울 용산구 이태원 '현대카드 언더스테이지'에서 스팅의 내한공연을 연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공연은 '현대카드 큐레이티드(Curated)' 시리즈의 하나로 마련됐다. 스팅의 내한공연은 이번이 다섯 번째로 지난 2012년 이후 5년 만의 내한이다.

스팅은 1억 장 이상의 음반판매고를 기록하고 그래미 어워즈를 16회,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를 25회 수상한 영국을 대표하는 뮤지션이다.

1977년 밴드 더 폴리스(The Police)의 메인 보컬이자 베이시스트로 데뷔한 그는 1985년 '더 드림 오브 더 블루 터틀스'(The Dream of the Blue Turtles) 앨범을 내며 솔로로 전향했다.

특히 1993년 발표한 노래 '셰이프 오브 마이 허트'(Shape of My Heart)가 영화 '레옹'의 오리지널사운드트랙(OST)으로 수록되며 세계적 명성을 얻었다.

또 1996년 아일랜드의 민족 정서를 담은 '머큐리 폴링'(Mercury Falling)을 발표하고 미국의 힙합 뮤지션 퍼프 대디와 컬래버레이션(협업) 앨범을 내는 등 팝과 재즈, 힙합, 월드뮤직 등 다양한 장르에서 완성도 높은 음악을 선보이고 있다.

이번 내한공연은 지난해 발표한 정규 12집 '57TH & 9TH'의 발매 기념 월드투어로 진행된다.

특히 스팅은 이번 내한공연 장소로 대형 공연장이 아닌 400여 석 규모의 소극장을 선택했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스팅과 같은 톱스타가 소극장 무대에 오르는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며 "이번 공연은 스팅의 음악을 가까이에서 느낄 수 있는 아주 특별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공연 입장권은 오는 25일 정오부터 인터파크에서 구매할 수 있다. 티켓 가격은 전석 스탠딩 25만 원이다. 현대카드 결제 시 20% 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8 0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