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잠재적 테러범?…북유럽, 망명거부 뒤 잠적한 난민관리 '비상'

송고시간2017-04-17 23:34

스웨덴 트럭테러 뒤 "망명거부자 관리 점검해야" 목소리 커져

(브뤼셀=연합뉴스) 김병수 특파원 = 최근 발생한 스웨덴 스톡홀름 트럭돌진테러의 용의자가 망명신청이 거부돼 강제출국 대상이었으나 잠적했던 난민으로 드러나면서 북유럽 국가에서 망명 거부 난민 관리에 비상이 걸렸다.

스톡홀름 트럭 테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톡홀름 트럭 테러 현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일각에선 망명신청 거부자들이 불만을 품고 언제든 사회위협세력으로 돌변할 수 있다며 이들에 대한 강제 출국 시스템을 재점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스웨덴 경찰은 지난 7일 발생한 스톡홀름 트럭돌진테러용의자인 39세 라크마트 아킬로프가 우즈베크 출신 망명신청자로 지난해 영구 거주증이 미발급되자 강제 출국을 우려해 잠적했던 인물이라고 밝혔다.

스웨덴에는 현재 망명이 거부되자 종적을 감춘 망명신청자가 1만2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스웨덴에선 이번 사건을 계기로 테러 관련 법제를 강화하는 작업에 착수한 가운데 일각에선 망명신청이 거부된 강제 출국 즉 추방 대상자 관리체제를 개선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인근 국가에서도 망명신청이 거부된 난민들에 대한 관리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다.

덴마크 이민통합부에 따르면 덴마크의 경우 망명신청이 거부돼 출신국으로 돌려보내야 하는 대상 가운데 잠적한 사람이 이달 기준으로 1천960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덴마크 당국은 이들 1천960명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런 사실이 알려지자 덴마크 사회자유당과 사회민주당은 당국에 망명거부자 추방시스템을 점검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고 코펜하게포스트는 최근 보도했다.

덴마크 사회자유당의 페테르 스카러프 대변인은 "덴마크에서 소재를 모르는 망명거부자 수가 약 2천 명에 달한다는 것은 매우 많은 숫자"라면서 "덴마크 국민에게 불안감을 조성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스웨덴 테러 용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스웨덴 테러 용의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bing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090108063400005

title : 브래드피트 "애니스턴 두고 바람 안피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