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 송일호, 日언론에 "납치문제에 아무도 관심 없어"

대북 제재 해제시 "정책 변경 메시지로 받아들이겠다"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북한의 송일호 북일 국교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가 17일 납치문제에는 관심이 없으며 일본 측 요구가 있을 시 '잔류 일본인' 문제 등에 대해 향후 대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NHK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송 대사는 방북 취재 중인 일본 언론과 이날 오후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2014년 '스톡홀름 합의'에 대해 "일본 측이 일방적으로 파기했는데, 누가 납치피해자 조사를 하는가"라는 취지로 말했다.

송 대사는 "납치에 대해선 아무도 관심이 없다"며 일본 측의 합의 파기로 납치피해자에 대한 재조사는 중지될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북한과 일본은 3년 전 스톡홀름 합의를 통해 납치문제 등에 대해 포괄적 재조사를 진행키로 한 바 있다. 북한은 '특별조사위원회'를 설치했고 일본은 대북 독자제재 일부를 해제했다.

하지만 합의 이행에 별다른 진전이 없는 가운데 지난해 초 북한의 핵 도발이 이뤄지자 일본은 독자제재를 복원했으며 북한은 대응조치로 재조사를 중지하고 특별조사위원회를 해체한 것으로 보도됐다.

송 대사는 이날 1945년 2차대전 종전 후 일본으로 돌아가지 않고 북한에 남은 잔류 일본인과, 같은 시기에 현지에서 사망한 일본인의 유골 문제에 대해선 "인도적 입장에서 앞으로도 취급한다"며 "일본 측에서 요망이 있으면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대사의 발언에 대해 일본 정부 관계자는 "일본은 (당시) 합의를 파기한 사실이 없다"며 "계속 성실하게 합의 이행을 요구해 간다는 자세에는 변함이 없다"고 NHK에 말했다.

송 대사는 또한, 이날 일본 정부가 취한 대북제재를 해제하면 "정책 변경의 메시지로서 받아들이겠다"고 말했다고 지지통신이 보도했다.

일본 정부는 납치피해자 문제 해결을 주요 과제로 삼고 있다.

송일호 북일 국교 정상화 교섭담당 대사
송일호 북일 국교 정상화 교섭담당 대사[교도=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23: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