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 투표부정 의심 정황 속출"…야권, 투표 무효화 요구

제1야당 "개헌 국민투표, 공개투표· 비밀개표 흑역사될 것"
이스탄불·이즈미르 등 대도시 곳곳서 개표 결과 항의시위

(이스탄불=연합뉴스) 하채림 특파원 = 터키 야당이 전날 치러진 개헌 국민투표의 공정성에 심각한 하자가 있다고 주장하며 무효화를 요구했다.

터키 제1야당 공화인민당(CHP)의 뷜렌트 테즈잔 부대표는 17일 앙카라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법적으로 상황을 풀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선거관리위원회(YSK)가 투표를 무효로 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전날 CHP는 선관위가 투표 당일 갑작스럽게 선관위 관인이 없는 투표용지를 유효 처리키로 방침을 변경한 것은 부당하다고 지적했다.

선관위는 16일, 관인이 없는 투표용지를 받았다는 유권자의 민원이 속출함에 따라 불법적으로 반입됐다는 증거가 없다면 관인이 없어도 유효표로 처리하는 방침을 마련했다고 공지했다.

테즈잔 부대표는 "이번 국민투표에서 벌어진 '공개투표, 비밀개표'는 우리 역사의 어두운 페이지에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다른 개표 조작 정황도 제기됐다.

제2야당이자 쿠르드계 등 소수집단을 대변하는 인민민주당(HDP) 대변인 오스만 바이데미르 의원은 실제 개표 현장과 보도 내용에 괴리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바이데미르 대변인은 "반대표가 나오고 있는 상황에서 언론에는 찬성표가 늘어나고 있었다"고 말했다.

17일 현재 선관위 웹사이트는 접속되지 않고 있다.

두 야당은 선관위에 대규모 재검표를 요구할 방침이다.

이의제기는 개표 결과가 공식 발표기 전 열흘간 할 수 있다.

바이데미르 대변인은 "이미 투표함 수백개에 대해 재검표를 요구했고, 추가로 계속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터키 야권 "투표부정 의심 정황 속출"…무효화 요구
터키 야권 "투표부정 의심 정황 속출"…무효화 요구터키 개헌 국민투표 투표용지. [EPA=연합뉴스]

앞서 16일 밤 개표 결과 발표 후 이스탄불과 이즈미르 곳곳에서 국민투표 결과에 반발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유럽평의회(CoE) 의회위원회가 파견한 감시단의 세자르 플로린 프레다 단장은 17일 터키 국민투표가 유럽평의회의 공정성 기준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평가했다.

프레다 단장은 공정선거를 보장하는 법제도가 미흡하고, 투표 당일 변경된 개표 기준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22: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