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러, 美·유엔에 시리아 사태 논의 3자회담 제안…유엔은 수용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러시아가 24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에서 시리아 사태를 논의하자고 미국과 유엔에 제안했다.

17일 러시아 타스 통신 등에 따르면 스테판 데 미스투라 유엔 시리아 특사는 러시아 측이 제안한 3자 회담을 수용했다. 미국은 러시아측 제안에 아직 답하지 않았다.

이번 회담에 러시아에서는 겐나디 가틸로프 외무부 차관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타스 통신은 24일로 제안한 회담 날짜가 미국 쪽의 결정을 기다리느라 변동될 수 있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시리아 내전에서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정권을 지지해왔고 미국은 반군 측을 지원했다.

이달 4일 시리아 이들리브 주에서 정부군 소행으로 추정되는 화학무기 공격이 있은 뒤 미국이 사흘 만에 시리아 공군기지를 공격하면서 7년째로 접어든 시리아 사태는 악화하고 있다.

러시아는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무기를 사용하지 않았고 반군 측 화학무기 창고가 폭발한 것이라면서 진상 조사를 주장하고 있다.

반면 미국은 아사드 정권이 자국민에게 화학무기를 사용했다고 비판하면서 시리아 사태에 적극 개입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시리아 내의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지난달까지 제네바에서 열렸던 시리아 평화회담 재개도 불투명한 상황이다.

시리아 정부군 지원하는 푸틴, 공격하는 트럼프(PG)
시리아 정부군 지원하는 푸틴, 공격하는 트럼프(PG)[제작 최자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21: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