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일 어민들, 북중 어선 불법조업 근절대책 촉구키로"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한국과 일본의 오징어조업단체들이 중국과 북한 어선들이 동해에서 불법조업을 하는 것과 관련, 양국 정부에 대책 마련을 촉구하기로 했다.

17일 일본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의 '전국오징어조업협회'는 지난 13일 한국의 어업단체와 모임을 하고 이같이 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협회는 동해 대화퇴어장 부근 일본 배타적 경제수역(EEZ) 내에서 지난해 9월 하순부터 10월 말까지 200~300척의 중국과 북한 선박으로 추정되는 어선이 불법 조업함에 따라 역시 같은 문제로 고심하던 한국 어업단체와 모임을 했다.

오징어 황금어장으로 불리는 대화퇴어장은 절반 정도가 한일 중간수역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의 전국오징어조업협회 측은 "괴선박은 중국 정부 관리하에 있지 않을 가능성도 있어 민간단체 대응으로는 한계기 있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올해 여름 중일 어업 공동위원회에서 중국 정부에 수산업계에 대한 지도 강화를 요구할 방침이다.

동해안 오징어 씨 말라…중국어선 싹쓸이 조업"(CG)
동해안 오징어 씨 말라…중국어선 싹쓸이 조업"(CG)[연합뉴스TV 제공]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21: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