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지원 "문재인, 800평 집 내역 공개해야"

송고시간2017-04-17 19:18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는 17일 "더불어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요구한다. 800여평 집 내역을 공개하라"고 밝혔다.

박 대표는 이날 광주 동구 5·18 민주광장에서 열린 국민의당 광주전남 선거대책위원회 합동 출정식에 참석해 안철수 후보의 부인 김미경 교수 서울대 임용 논란과 안 후보의 딸 재산공개 문제를 해명하며 이같이 말했다.

박 대표는 "안 후보의 딸 재산공개 내역이 문제라면 문 후보 본인도 800평 좋은 집에 사는 만큼 그 집을 소유하게 된 과정을 소상히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안 후보는 대구경북에서, 충청에서, 수도권에서 이기고 있고 부산에서는 백중세지만 왜 호남에서는 뒤지고 있는지 모르겠다"며 "나는 이 여론조사가 틀렸다고 믿고 있으며 안철수 후보 지지율이 다시 1등으로 올라설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대표는 "안철수 후보가 대통령이 돼야 인사차별·예산 차별이 없어지고 사람이 떠나는 광주·전남이 아닌 청년과 사람이 사는 지역이 될 것이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이날 국민의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 선거대책위원회 공동 출정식에는 당 관계자와 안 후보 지지자 등 700여명이 참석했다.

출정식 말미에는 광주에 온 안철수 후보가 직접 나와 지지를 호소했으며 인근 번화가인 금남로 일대를 찾아 유권자들과 직접 만났다.

국민의당 측은 행사가 끝나고 나서 박 대표가 문 후보 자택 주소지로 부산 기장을 언급한 것과 관련 "연단 발언에서 언급한 '부산 기장'은 착오"라며 "경남 양산에 있는 집을 지칭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민과 인사하는 안철수 박지원
시민과 인사하는 안철수 박지원

h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123054900504

title : 김연철 통일장관, 임진각 찾아 '이산의 아픔'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