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장애인 단체 "장애등급제, 장애인 개인별 지원으로 바꿔야"

'장애등급제 희생자' 故 송국현씨 3주기 추모대회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장애인의 날(4월20일)'을 '장애인차별철폐의 날'로 바꾸자는 장애인단체 모임 '420장애인차별철폐공동투쟁단'은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해치마당에서 장애인 고(故) 송국현씨 3주기 추모 결의대회를 열었다.

420공투단에 따르면 송씨는 2014년 4월13일 집에 혼자 있다가 화재가 발생하는 바람에 4일 후인 17일 급성폐렴으로 숨졌다.

공투단은 "송씨는 화재 시 대피하거나 구조 요청을 할 수 없을 만큼 장애가 중했으나, 장애등급을 3급으로 판정받는 바람에 활동지원서비스를 신청할 수 없었다"면서 "장애등급제의 희생자"라며 추모했다.

이들 단체는 "장애등급제는 신체 손상 정도와 같은 의학적 기준에 따라 장애등급을 매겨 획일적인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면서 "장애인의 필요와 욕구, 자기선택에 따라 결정되는 '개인별지원체계' 방식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h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9:4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