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민의당, 黃·펜스 회담에 "한미동맹 재확인" 환영

"사드배치는 기존 한·미 정부간 합의 존중"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국민의당은 17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만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를 정상적으로 배치하기로 한데 대해 "굳건한 한미동맹이 재확인된 것"이라고 환영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손금주 중앙선대위 수석대변인 이름으로 논평을 내고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취임 후 아시아 국가 중 처음으로 한국을 방문했다"며 "굳건한 한미동맹이 재확인된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마주 본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
마주 본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면담을 마친 뒤 마주 보며 공동 발표를 하고 있다. srbaek@yna.co.kr

손 대변인은 "국민의당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적극적이고도 창의적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사드배치는 기존 한·미정부 간 합의를 존중하면서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분명한 것은 한반도에서 군사적 충돌이 있어서는 안 된다는 것"이라며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 완화와 전쟁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각국이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다음달 중 한미정상회담이 이뤄질 수 있도록 미국 정부에 협조를 요청하는 한편, 마크 리퍼트 전 주한미국대사의 이임 이후 3개월째 공석인 주한미국대사의 임명을 촉구했다.

kind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8:3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