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터키 '외교 갈등' 전략 성공…재외국민 개헌 지지 몰표

'나치' 비난했던 獨 63.1%·네덜란드 71%…박빙 전체 결과와 차이 논란
'오래 오래 뵐 수 있을 겁니다'
'오래 오래 뵐 수 있을 겁니다'(이스탄불 AP=연합뉴스) 터키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이 16일 밤(현지시간) 이스탄불에서 개헌안 국민투표 승리를 선언하면서 손을 흔들고 있다.
터키 선거관리위원회(YSK)에 따르면 찬성투표가 51.3%로 반대투표를 2.6%포인트 앞섰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중임 조항에 따라 2029년까지 집권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임기 만료 직전 조기 대선을 시행한다면 2034년까지도 재임할 수 있게 됐다. bulls@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이광철 특파원 = 대통령 권한을 대폭 강화한 터키 정부의 개헌안이 국민투표를 간신히 통과했지만, 재외국민 투표에서는 주요 거주 국가에서 몰표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독일 DPA통신이 터키 아나돌루 통신 등을 인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독일에 거주하는 터키 국민의 개헌 찬성률은 63.1%를 기록했다. 오스트리아는 터키 재외국민 73.5%가 찬성한 것으로 집계됐다.

벨기에(75.1%), 네덜란드(71%)에서도 개헌 찬성률이 훨씬 높았다.

스위스에서만 찬성률이 38%로 반대표에 밀렸다.

터키 선거관리위원회(YSK)에 따르면 전체 투표 결과는 찬성이 51.3%로 반대를 2.6%포인트 앞서는 데 그쳤다.

찬반 차이가 3% 포인트도 안되고 최대 도시 이스탄불과 수도 앙카라 등에서는 반대가 앞서면서 투표 공정성 논란이 불거지고 있는데 재외국민 투표에서 일부 몰표가 쏟아지면서 또다른 논란거리가 될 전망이다.

터키에서는 날인 없는 기표용지를 받았다는 민원도 쇄도하고 있다.

터키 개헌안 통과 기뻐하는 에르도안 지지자들
터키 개헌안 통과 기뻐하는 에르도안 지지자들(이스탄불 AFP=연합뉴스) 16일(현지시간) 터키 이스탄불에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 지지자들이 국기를 흔들며 개헌안 통과를 기뻐하고 있다. 터키 선거관리위원회는 이날 개헌안 국민투표 개표 결과 찬성이 51.3%로 반대(48.7%)를 2.6%포인트 앞섰다고 발표했다. lkm@yna.co.kr

터키 재외국민은 290만 명 가량으로 절반이 독일에 거주하고 있다.

재외국민 유권자 비중은 전체의 5%가량이다.

전체 재외국민 투표에서는 찬성이 59.2%로 반대를 8% 포인트 앞섰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개헌 국민투표 전 독일, 오스트리아, 네덜란드, 스위스 등 재외국민이 많은 국가에 각료들을 보내 친정부 집회를 열려다가 각국 정부와 외교적 마찰을 빚었다.

독일, 네덜란드 일부 도시가 충돌 상황을 우려해 집회를 금지하자 에르도안 대통령은 네덜란드와 독일 정부를 나치에 비유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술탄 대통령' 등극한 터키 에르도안
'술탄 대통령' 등극한 터키 에르도안 [AFP=연합뉴스]

mino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8: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