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원교육희망재단 운영비 6억원만 반영…좌초 위기는 넘겨

(춘천=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농촌의 소규모 학교를 살리기 위해 올해 발족한 강원교육희망재단의 운영비가 강원도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 일부 반영돼 좌초 위기를 넘겼다.

'강원교육희망재단 문은 열었지만…'
'강원교육희망재단 문은 열었지만…'

강원도의회는 17일 제263회 3차 예결특위를 열어 상임위원회가 전액 삭감했던 교육희망재단의 추경 예산 23억원 중 재단 운영비와 인건비 용도로 6억원을 반영했다.

강원도교육청이 올해 하반기부터 인문계 고등학교 1개 학년을 대상으로 시행하려던 무상급식 예산은 예결위에서도 전액 삭감됐다

도 교육청은 올해 본 예산에 강원교육희망재단 사업비로 28억원을 편성, 20억원을 재단의 기본재산으로 출연한다는 계획으로 사업을 추진했지만, 도 의회가 예산 심의 과정에서 23억원을 삭감하자 제1회 추경 예산안에 다시 올렸다.

이날 예결특위에서는 이자율이 낮은 상황에서 재단을 출범하는 것과 재단 업무를 담당하는 관계 공무원이 업무를 제대로 인지 못 하고 있거나 열의가 부족하다는 질타가 이어졌다.

권석주 의원은 "강원도도 이자가 안 늘어나 기금 500억원을 폐지했다"며 "재단 출연금 17억원은 시급하지 않다고 하는 만큼 좀 더 검토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시성 의원은 "케이 재단과 미르 재단 때문에 온 나라가 발칵 뒤집혔는데 왜 재단법인을 만들려고 하느냐"면서 "사업이 6개월 늦어져도 상관없으니 이번에는 예산을 전액 삭감하고 다음에 정확한 로드맵을 가지고 의원들을 설득하라"고 요구했다.

강청룡 도의원은 "강원교육희망재단 업무를 맡은 도 교육청 관계자가 업무조차 제대로 숙지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올해 사업을 위해 23억원이 필요하면 다 해달라고 설득해야지, 6억원만 해달라는 게 말이 되느냐"고 따졌다.

이에 대해 도 교육청은 "일반 행정 조직은 모금을 자유롭게 할 수 없는 데다 작은 학교 살리기 사업을 지속하기 위해 재단을 만들게 됐다"면서 "재단 출범 초기에는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기본재산이 필요하다"고 해명했다.

dmz@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8:0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