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문장대온천 저지운동 전국으로" 개발저지 대책위 확대

전국 환경단체와 연대…6월 5일 출범식·궐기대회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충북을 중심으로 전개됐던 경북 상주 문장대 온천개발 저지운동이 전국적으로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문장대 온천개발 저지 범도민대책위원회는 17일 충북도청에서 총회를 열어 조직의 명칭을 '문장대 온천개발 저지대책위원회'로 변경하기로 했다.

문장대 온천개발 저지운동을 충북에 국한하지 않고, 전국으로 확산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기 위한 것이다.

대책위는 한강네트워크 등 전국 규모의 환경단체들에 문장대 온천개발 저지 운동 참여를 정식 요청하기로 했다.

또 대책위 사무국 기능 확대를 위해 전담 실무자 2명을 사무국에 배치, 전국 환경단체과 지속적으로 연대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오는 6월 5일 청주나 괴산에서 출범식을 겸한 온천개발 저지 궐기대회를 열어 문장대 온천개발저지 운동에 다시 불을 붙일 예정이다.

대책위 관계자는 "문장대 온천 지주조합이 올해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할 것으로 보인다"며 "문장대 온천을 적극 저지하기 위해 대책위를 전국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문장대 온천개발은 2003년과 2009년 두 차례 법정 공방까지 가는 논란 끝에 대법원이 충북의 손을 들어줘 일단락되는 듯 했으나 지주조합이 2013년 재추진에 나서면서 불씨가 살아났다.

대구지방환경청이 환경영향평가서를 반려, 사업이 중단됐으나 지난해 5월 환경영향평가 초안 보고서 공람을 시작으로 상주시와 지주조합이 재추진에 나서면서 갈등이 재연됐다.

bw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8: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