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고위험 임산부 급증…출산 인프라 확충 시급"

강원대 황종윤 교수 '고위험 임신 대비책 마련' 강조

(춘천=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늦어지는 결혼과 출산으로 고위험 임신 입원환자가 급격히 증가해 이들을 위한 출산 인프라 확충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임신(CG)
임신(CG)[연합뉴스TV 캡처]

황종윤 강원대학교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장은 17일 센터 개소 2주년 기념 심포지엄에서 "고위험 임신 중 다빈도 8개 질환으로 입원한 환자가 2009년 2만7천223명에서 2015년 7만5천550명으로 증가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고위험 임신은 정산 임신보다 산모나 태아의 예후가 나쁠 가능성이 큰 위험한 임신이다.

고위험 임신 중 다빈도 8개 질환은 조기진통, 조기양막파열, 전치태반, 출산 후 출혈, 임신중독증, 양수 및 양막 질환, 자궁경관무력증, 임신성 당뇨 등이다.

황 교수에 따르면 고위험 임산부의 평균 입원 기간은 2009년도에는 7.66일이었으나 2015년 7.58일로 감소했다.

그는 감소한 이유가 일부 고위험 임신 질환 치료 기술 발달로 여겨진다고 해석했다.

하지만 대표질환인 조기진통은 입원일이 9.69일에서 10.28일로 늘어났고, 조기양막파열, 임신중독증, 양수 및 양막 질환도 입원 기간이 증가해 맞춤형 고위험 산모 관리 대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강원대학교병원
강원대학교병원[연합뉴스 자료사진]

황 교수는 분만병원은 지속해서 감소하고, 지금부터 10년 이내에 산부인과 분만 담당 의사 750여 명이 60세 이상이 되어 분만 일선에서 은퇴해 고위험 산모를 위한 출산 인프라가 매우 열악하다고 우려했다.

또 고위험 산모를 발굴하고 조기에 진단하는 국가 시스템은 전무해 대책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황 교수는 "정상 산모 위주인 현재의 낡은 출산 시스템으로는 증가하는 고위험 임신을 대비할 수 없다"며 "하루 빨리 고위험 산모를 위한 출산 인프라 개선과 확충이 필요하고, 분만취약지나 지방에는 맞춤형 정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onany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7: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