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中, 美 '中역할론' 반박…"우리 대북정책은 항상 적절"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 공동 발표.[연합DB]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 공동 발표.[연합DB]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외교부는 17일 방한 중인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중국 역할론을 강조한 데 대해 중국의 대북 정책은 항상 적절했다고 반박했다.

루캉(陸慷)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북한에 대해) 중국이 취해온 정책이 적절한 정책이라고 생각한다"며 "오늘에 와서야 적절한 정책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루 대변인은 이어 "중국은 모든 관련 국가 특히 북핵 문제와 관련된 주요 당사국이 중국과 똑같이 적절한 정책을 취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면담한 뒤 공동 언론발표를 통해 "중국이 북한을 적절하게 대처할 것이라는 데 큰 자신감을 갖고 있다"며 "중국이 북한에 대처하지 못하면 미국과 우리 동맹국이 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그러나 루 대변인은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국가안전보장회의(NSC) 보좌관이 미국 ABC방송과 인터뷰에서 북핵 문제에 대해 "지금이야말로 군사적 옵션을 제외하고 평화적 해결을 위해 가능한 모든 조처를 해야 할 때"라는 발언에는 환영의 뜻을 밝혔다.

그는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각종 합리적인 선택을 다 하는 것은 모든 국가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며 "중국은 줄곧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하려 했고 이는 유일한 출로"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중국은 한반도 정세가 복잡, 민감하고 매우 위험한 상황에서 한반도 긴장을 낮추기를 희망하며 쌍궤병행(雙軌竝行·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제안했다고 강조했다.

루 대변인은 "중국은 유관 각국이 다시 한 번 대화 테이블로 돌아오고, 최종적으로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는 환경을 만들기를 원한다"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인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각국의 행위에 중국은 개방적인 태도를 갖고 있다"고 대화론을 거듭 강조했다.

루 대변인은 이어 "미국은 한반도 문제에서 가장 중요한 국가 중 하나이고, 미국이 한반도 문제에 긍정적인 역할을 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중국은 미국을 포함한 역내 관련 국가들과 한반도 문제 해결을 위한 긴밀한 협력을 하기 원한다"고 덧붙였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8: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