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아프로그룹, 이베스트증권 인수 우선협상대상자 선정(종합)

대부업 기반 금융회사로는 첫 증권사 인수
OK저축은행·러시앤캐시 계열사로 둬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LS네트웍스가 매물로 내놓은 이베스트투자증권[078020]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아프로서비스그룹이 선정됐다.

본계약과 금융위원회 승인 등을 거쳐 인수절차가 마무리되면 아프로서비스그룹은 대부업체로는 처음으로 국내 증권사를 인수하게 된다.

이베스트증권은 "자사 최대주주인 G&A 사모투자전문회사(PEF) 보유 지분(3천423만9천190주, 84.58%) 매각 추진과 관련해 아프로서비스그룹을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17일 공시했다.

이베스트증권은 "G&A PEF의 업무집행 사원인 지앤에이 프라이빗 에쿼티 유한회사를 통해 이같이 확인했으며 향후 협상 진행결과가 확인되는 대로 공시하겠다"고 덧붙였다.

G&A PEF는 LS네트웍스[000680]가 지분 98.8%를 가지고 있는 사모펀드 운용사다. 아프로서비스그룹은 대부업체에 기반을 둔 금융회사로 OK저축은행과 러시앤캐시를 계열사로 두고 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2015년 이트레이드증권에서 회사 이름을 바꾼 중소 증권사로 개인투자자를 주 고객으로 하고 있다. 자기자본 규모는 업계 20위권이다.

LS네트웍스는 2008년 G&A에 다른 재무적 투자자들과 함께 출자하는 방식으로 이베스트증권을 사들였다가 올해 1월 매각에 나섰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인수전에는 아프로서비스그룹 외에 케이프투자증권, 웨일인베스트먼트 등이 참여했으며 아프로서비스그룹이 3천억원대 후반으로 가장 높은 인수가격을 제시해 새 주인으로 낙점된 것으로 알려졌다.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7: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