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부통령 발표문 전문…"선거 결과가 어떻든 안보 의지 확고"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 공동 발표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 공동 발표(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면담을 마친 뒤 공동 발표를 하고 있다.
srbaek@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기자 =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은 17일 "5월 9일 한국의 전환은 오겠지만 선거 결과가 어떻든 간에 미국의 한국에 대한 안보와 안전에 대한 의지는 확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면담과 오찬을 한 뒤 공동발표를 통해 "미국의 한반도에 대한 안전 의지는 철갑과 같이 공고하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어 "미국과 우리 동맹은 비핵화된 한반도를 위해 함께 노력했다. 그리고 우리는 이 목적을 평화적으로 달성하기를 바란다"면서도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다. 북한은 우리 대통령의 결의를 시험하거나 이 지역 미군의 힘을 시험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다음은 펜스 부통령의 발표문 전문

『안녕하십니까?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님, 저와 제 가족에 대한 환영과 환대에 감사드립니다. 나는 부통령으로서 아시아·태평양 방문에 첫 번째 기착지로 한국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오늘 이 자리 오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합니다. 미합중국 트럼프 대통령의 안부를 여러분에게 전해드립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서 오랜 동맹국인 한국에 대해 미국의 흔들리지 않는 지지를 표명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한국과 미국의 강한 파트너십에 감사드립니다.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 대화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 대화(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만나 북한 핵 문제 등 공동 관심사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 srbaek@yna.co.kr

그리고 한국 전환기를 잘 관리해나가고 있는 황 권한대행님, 국민들에게 치하를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행정부는 법치와 민주적 프로세스에 대한 한국민의 의지를 존중하고 한국의 대통령 선거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5월 9일 한국의 전환은 오겠지만, 한국 국민에게 확신을 드리고 싶은 것은 선거 결과가 어떻든 간에 미국의 한국에 대한 안보와 안전에 대한 의지는 확고할 것이라는 것입니다

미국 대통령을 대신해 한국민에 대한 저의 메시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는 여러분과 100% 함께할 것입니다. 이런 어려운 시기에도 우리는 자유롭고 안전한 미래를 위해 여러분과 함께할 것입니다. 또 미국은 한국과 함께, 또 3만 7천500명의 미군과 함께, 미국의 해군·공군·해병대와 함께 자유의 경계선에서 우리 양국 국민의 파트너십을 통해 함께 할 것입니다.

한국과 미국의 동맹은 한반도와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전의 축입니다. 미국의 한반도에 대한 안전 의지는 철갑같이 공고합니다. 그리고 트럼프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서 우리 한·미 동맹은 더욱더 강해지고 양국은 더욱더 안전해질 것이며 아·태 지역은 더 안전할 것입니다.

우리의 굳건한 동맹은 이 지역의 가장 위험하고 또 시급한 위협인 북한에 대처하는 데 있어서 더욱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1992년 이후 미국과 우리 동맹은 비핵화된 한반도를 위해 함께 노력했습니다. 그리고 우린 이 목적을 평화적으로 달성하기를 바랍니다.

하지만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있습니다. 지난 2주 동안 시리아와 아프간에서 택한 우리 행동에 의해 전 세계는 우리 새로운 대통령의 힘과 결의를 목도했습니다. 북한은 우리 대통령의 결의를 시험하거나 이 지역 미군의 힘을 시험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입니다.

우리는 계속 방어적인 조치인 사드를 동맹에 의해 동맹을 위해서 개진할 것입니다. 또 한국의 안보를 위해 포괄적인 능력 세트를 계속 발전시킬 것입니다. 국방부 장관이 얼마 전 한국에서 분명하게 밝혔듯이 우리는 어떠한 공격도 퇴치할 것이고 어떠한 재래식, 핵무기의 도전도 압도적이고 효과적인 대응으로 대처할 것입니다.

걸어 나오는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
걸어 나오는 황 대행과 펜스 미 부통령(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와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공동 발표를 마친 뒤 걸어 나오고 있다.
srbaek@yna.co.kr

전략적 인내는 지난 미국 행정부, 그리고 그 전의 접근 방식이었습니다. 그리고 지난 20년 동안 미국괴 우리 동맹국은 북한 핵 프로그램을 해체하고 북한 국민의 고난을 돕기 위해 평화적으로 노력해 왔습니다.

하지만 모든 단계에서 북한은 우리의 시도를 기만과 깨진 약속과 핵과 미사일 시험으로 대응했습니다. 지난 18개월 동안 북한은 2번의 불법 핵실험을 하고 전례 없이 많은 수의 탄도미사일 시험을 발사했습니다. 그리고 또 내가 한국 오는 중에도 실패했지만, 미사일 발사를 감행했습니다.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습니다.

이번 달 초 트럼프 대통령은 황 권한대행과 통화하면서 한·미 동맹의 힘을 재확인한 바 있습니다. 또 나는 오늘 황 권한대행에게 우리는 한국과 모든 문제에 있어 긴밀하게 의논하고 공조할 것임을 말씀드렸습니다. 우리는 이뿐만 아니라 모든 지역의 국가들, 전 세계 국제 사회가 우리가 북한에 대처하는 데 함께할 것을 촉구합니다. 또 북한은 탄도미사일과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고 인접 국가에 대한 위협을 끝내며 자국민에 대한 억압을 끝내기를 촉구합니다.

이번 달 초 트럼프 대통령은 남쪽의 백악관에서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 만났습니다. 4월 7일 이 정상회담에서 두 지도자들은 북한의 무기 프로그램의 시급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고 비핵화된 한반도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한 바 있습니다. 또 두 정상은 유엔 안보리 결의안을 완전히 준수할 것을 밝혔고, 그리고 북한이 불법 무기 프로그램을 포기할 것을 함께 설득하자고 합의한 바 있습니다. 중국의 이런 의지 표명은 매우 고무적입니다.

하지만 미국은 중국이 한국이 자국을 방어하기 위해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것에 대해 경제적인 보복조치를 취하는 것에는 문제가 있다고 봅니다. 그보다 중국은 이런 방어 조치를 필요하게 만든 북한의 위협을 관리하는 것이 더 적절할 것입니다. 이런 여러 문제가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과 나는 중국이 북한에 적절하게 대처할 것이라는데 큰 자신감을 갖고 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며칠 전에 밝혔듯이 중국이 적절하게 대처하지 못하면 미국과 우리 동맹국들이 할 것입니다. 오늘 나는 트럼프 대통령을 대신해서 미국의 한국에 대한 안전과 번영에 대한 의지를 말씀드리고 또 한국 국민에게 우리의 흔들리지 않는 동맹을 말하고자 합니다.

우리는 가치에 의해 서로 맺어져 있지만, 또 공동의 희생에 의해 맺어져 있습니다. 자유롭고 민주적인 한국은 양국 군인들의 희생 덕분에 있는 것입니다. 여기에는 우리 아버님도 포함돼 있습니다. 65년 전 제 아버님인 에드워드 펜스 소위는 미국군 45대 포병 사단에 소속돼 있었습니다. 그리고 한국군과 이 나라의 자유를 위해 싸웠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다시 집으로 왔지만, 아버지의 친구들, 미국군과 한국군이 영원히 목숨을 잃었습니다. 이런 분들의 희생으로 우리 양국의 자유는 영원할 것입니다. 우리는 함께 피 흘렸습니다. 우리는 함께 번영했습니다. 그리고 그것을 토대로 한·미 국민은 함께 미래를 펼칠 것입니다. 용기와 결의, 신념을 갖고 우리 같이 갑시다.』

jesus786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7: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