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국 누비는 文-安, '지그재그' 시간차로 엇갈린 동선

文 '통합' 내세워 출발…영남 → 충청 → 광화문 → 호남
安 '국민' 외치며 시작…광화문 → 호남 → 충청 → 영남
손들어 인사하는 문재인 후보
손들어 인사하는 문재인 후보(대전=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가 17일 오전 대전 으능정이 문화의거리에서 유세차에 올라 지지를 호소한 뒤 지지자를 향해 손을 들어 인사하고 있다.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장미대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17일 '양강'을 형성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신발 끈을 동여매고 전국 순회에 나섰다.

두 후보 모두 수도권과 충청, 영호남을 1박2일간 샅샅이 훑는 강행군 일정을 짰지만, 방문 순서가 서로 달라 동선이 계속 시차를 두고 엇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양측의 동선에는 후보의 선거전략이나 강조하고 싶은 기조가 반영돼 있어 관심을 끌었다.

전국 누비는 文-安, '지그재그' 시간차로 엇갈린 동선 - 1
전국 누비는 文-安, '지그재그' 시간차로 엇갈린 동선 - 2

문 후보는 이날 오전 야권의 불모지 대구를 방문, 달서구에 있는 2·28 민주의거 기념탑을 참배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전국에서 모두 지지를 받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뜻을 강조한 것으로, '국민통합'의 의미를 극대화하기 위한 동선이다.

아울러 박영선 공동선대위원장을 비롯한 지도부는 광주에서 첫 유세를 하면서 영·호남을 동시에 끌어안겠다는 의지를 부각했다.

같은 시각, 안 후보는 탄핵정국에서 시민운동의 상징적 장소로 떠올랐던 서울 광화문에서 첫 유세를 했다.

이번 대선이 촛불광장에서 시작했다는 점을 의식해 광화문을 찾아 국민과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하겠다는 뜻을 강조한 일정이다.

전북대 유세 나선 안철수 후보
전북대 유세 나선 안철수 후보(전주=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제19대 대통령 선거운동 첫날인 17일 오후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전북대학교 앞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hihong@yna.co.kr

안 후보는 "이곳 광화문에서 19대 대선이 국민의 선거임을 선언한다"면서 "국민을 믿고 국민을 위해 국민과 함께 도전할 것"이라고 말하는 등 국민만 바라보고 간다는 점을 강조했다.

양측의 이후 일정도 엇갈렸다.

문 후보는 충청을 거쳐 서울로 상경하는 일정을 짰지만, 안 후보는 호남으로 이동하는 동선을 택했다.

문 후보는 '촛불'이 시작된 광화문 광장에서 첫날 일정을 마무리 한다.

여기에는 촛불 시민들의 뜻을 받들어 공정하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반드시 실현하겠다는 의지는 물론, 자신의 약속대로 '광화문 대통령'이 되겠다는 뜻을 반영한 것이라고 문 후보 측은 설명했다.

안 후보는 오후 늦게까지 광주 재래시장을 방문하고 금남로에서 열리는 '시민이 이깁니다' 광주 국민승리 유세에 참석한다.

지난 총선에서 '녹색 돌풍'의 근원지가 됐던 야권의 심장부 호남의 민심을 탄탄히 다지면서 대선 승리의 기반을 닦겠다는 의지를 담은 것이라고 안 후보 측은 전했다.

유세 이틀째인 18일에는 서로 상대후보가 17일 방문한 지역으로 향한다.

문 후보는 우선 제주 4.3 추모비를 참배한뒤 전날 안 후보가 집중했던 호남으로 이동, 전주역과 광주 5·18 민주광장에서 유세를 벌일 계획이다.

반대로 안 후보는 18일에는 대전에서 오전 일정을 소화한 뒤 전날 문 후보가 첫 일정을 소화한 대구로 향할 예정이다.

야권 관계자는 "두 후보 모두 1박2일동안 수천㎞를 이동하는 강행군을 소화하면서도, 공교롭게도 서로 상대가 머무는 지역은 피해 가는 모양새가 됐다"며 "지역별로 두 후보에 대한 반응이 어떻게 다르게 나오는지 등도 좋은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와 안 후보는 18일까지 1박2일 전국순회를 마무리하고 19일에는 KBS에서 열리는 2차 대선후보 합동토론회에서 다시 한 번 진검 승부를 벌인다.

양측 선대위 지도부나 유세단 역시 분주하게 움직였다.

민주당 선대위 '7080(70세~80세) 여성유세단'은 이날 전국 곳곳에서 경로당을 찾아 노인들을 만났고, '엄지척 청년유세단' 역시 노량진을 찾아 취업준비생들을 만났다.

국민의당에서는 박지원 상임 중앙선대위원장이 빛고을 노인 건강타운을 찾아 배식봉사를 하는 등 지원에 나섰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7:3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