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버스 충돌 사망사고 원인은 운전자 '손인사'" 울산경찰 추정

경찰, 사고 운전자가 맞은편 동료에 손인사 하는 블랙박스 확보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지난 16일 1명이 사망하고 27명이 부상한 울산 시외버스 간 충돌 사고 원인은 '운전자 손인사'로 추정된다.

시외버스 서로 충돌 후 건물 들이받아
시외버스 서로 충돌 후 건물 들이받아(울산=연합뉴스) 16일 오전 11시 46분께 울산시 남구 무거동 삼호주공아파트 앞 교차로에서 시외버스 2대가 충돌한 뒤 1대가 신호대기 중이던 택시 2대와 인근 건물을 잇달아 들이받자 경찰과 사고 대책반원들이 수습 하고 있다 .2017.4.16 [울산경찰청 제공=연합뉴스]
young@yna.co.kr

사고를 수사 중인 울산 남부경찰서는 사고차량인 금아고속의 블랙박스를 분석한 결과, 운전기사 A(54)씨가 사고 직전 맞은 편에서 오던 같은 금아고속 버스를 발견하고 손인사를 하는 장면이 포착됐다고 17일 밝혔다.

즉, A씨가 맞은편에서 오던 같은 회사 시외버스를 바라보면서 1∼2초간 손을 흔드는 사이 앞서 좌회전을 하려고 정차 중이던 택시 2대를 미처 발견하지 못해 들이받았다는 것이다.

택시 추돌 이후 A씨는 핸들을 급하게 왼쪽으로 틀어 중앙선을 넘어갔고, 맞은편에서 오던 새서울고속 시외버스와 충돌했다.

새서울고속 버스는 충돌 여파로 길가로 밀려나 인근 상가건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새서울고속 시외버스 운전자 B(51)씨가 숨지고, A씨가 크게 다쳤으며 버스 승객과 택시기사, 건물 가게 주인 등 26명이 가볍게 다쳐 치료를 받았다.

경찰은 A씨를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업무상과실치사)으로 입건해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 역시 다리 골절상 등 크게 다쳐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라서 A씨가 안정되면 본격적으로 수사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7:0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