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김정은, 아사드에 또 축전 "美의 침략행위 규탄"

송고시간2017-04-17 16:02


北김정은, 아사드에 또 축전 "美의 침략행위 규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 [조선중앙통신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효정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7일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에게 보낸 축전에서 미국의 최근 시리아 공습을 규탄했다.

김정은은 이날 시리아 독립 71주년을 기념해 아사드 대통령에게 축전을 보내면서 "이 기회에 최근 귀국에 대한 미국의 난폭한 침략 행위를 규탄한다"고 밝혔다고 북한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김정은은 "시리아 정부와 인민의 정의의 위업에 다시 한 번 굳은 지지와 연대성을 표시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시리아의 독립은 '제국주의자들의 침략과 예속'을 반대하는 투쟁에서 역사적인 '사변'이었다며 "오늘도 귀국 정부와 인민은…(중략)…온갖 적대 세력들의 침략과 도전을 단호히 짓부시며 나라의 독립과 안전을 굳건히 수호해 나가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북한은 시리아 정부군의 화학무기 사용 의혹으로 미국이 시리아 공군 비행장에 미사일 공습을 단행한 것을 이미 외무성 대변인 담화 등으로 비난한 바 있다. 그러나 김정은이 직접 이 사건을 거론하며 규탄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이다.

김정은과 아사드 대통령은 최근 상대국 기념일을 맞아 잇달아 축전을 주고받으면서 미국 트럼프 정부의 강력한 압박에 맞서는 '반미 연대'를 과시하고 있다.

kimhyo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