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말 많고 탈 많은' 광주시 산하 기관장 공모…연일 잡음

송고시간2017-04-17 15:38

8곳 중 5곳 '부적격' 재공모…3차 공모도 있어

서류·면접 탈락자 재도전해 사장 낙점 모순…임추위 재구성 지적도

(광주=연합뉴스) 송형일 기자 = 광주시가 진행 중인 산하 기관장 공모가 연일 논란거리다.

올 초부터 시작된 공모는 8곳 중 절반이 넘는 5곳이 '적격자 없음'으로 재공모에 들어가는 등 크고 작은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광주광역시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광역시 청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장현 광주시장이 인적쇄신의 명분으로 무더기 교체에 들어가면서 애초 예상했던 인력풀의 한계가 그대로 드러났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서류나 면접에서 탈락했던 후보자가 재도전해 최종 후보로 낙점되는 등 임원추천위원회 절차와 과정에 대한 신뢰성에도 의문이 든다.

17일 광주시와 산하 기관 등에 따르면 도시공사, 도시철도공사 등 5곳이 최소 재공고 이상 절차를 진행중이다.

여성재단 대표이사는 2차까지 최종 후보를 선정, 인사권자(시장)에게 추천됐으나 '부적격'에 따라 3차 공모 절차에 들어갔다.

사정이 이러다 보니 2월초 시작한 공모는 2개월이 넘도록 진행형이다.

그만큼 수장 공백 사태가 장기화할 수밖에 없다는 의미다.

시의회 인사청문회까지 대선 이후로 연기되는 등 우려했던 공모 절차 장기 지연이 현실화하고 있다.

평생교육진흥원장과 신용보증재단 이사장만 1차 공모에서 적격자를 찾아 임명됐거나 인사청문회를 밟은 상태다.

더 큰 문제는 재공모에다 3차공모까지 진행되고 떨어진 후보들이 다시 도전해 사장에 내정되면서 무원칙과 신뢰성 훼손 등 비판이 나온다.

일부 후보는 비상임이사를 맡은 상태서 사장직에 도전한 것으로 알려져 공정성 시비와 사전 교감설도 불거진다.

익명성이 보장돼야 할 임원추천위원도 상당수 후보가 재도전에 나서면서 무용지물이 되고 있다.

재공모시 임원추천위를 다시 구성해야 한다는 지적이 설득력을 얻는다.

하지만 지역 특성상 외부 전문가 구하기도 힘든 상황에서 잦은 임원추천위 구성도 쉽지만은 않다는 고민도 있다.

여기에 무엇보다 지역을 뛰어넘어 전문성과 능력을 갖춘 인물 찾기가 쉽지 않고 내년 하반기 민선 7기가 시작되는 만큼 사실상 1년짜리 임기 등 인물난 우려가 현실화됐다는 지적이다.

광주시 관계자는 "관련법에는 임추위 역할이 추천을 마무리할 때까지다"며 "하지만 논란이 적지 않은 만큼 재공모 등에는 재구성하는 것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nicep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806047900030

title : 11번가, 신라아이파크면세점 재고면세품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