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청주 제2매립장 예산 심의 앞두고 주민 갈등 격화

시의회 '노지형 매립장' 예산 103억원 심의 나서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청주 제2 쓰레기 매립장 조성 예산을 심의·의결할 청주시의회 임시회가 개회하면서 매립장 예정지 주민 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노지형 매립장 반대하는 오창 주민들
노지형 매립장 반대하는 오창 주민들

일부 주민들은 환경이나 비용 측면에서 제2 매립장을 노지형으로 조성하는 게 효율적이라는 입장을 취하고 있지만 또 다른 주민들은 공모 때 약속한 대로 지붕형으로 건립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매립장 예정지 인근 오창읍 두릉리 주민들은 17일 기자회견을 해 "제2 매립장은 처음 공모 때부터 지붕형으로 출발했다"며 "약속대로 지붕형으로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노지형으로 매립장이 조성되면 비가 오면 쓰레기에서 흘러나온 물이 생태하천인 용두천으로 유입될 것"이라며 "쓰레기에 오염된 물로 농사를 지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가 노지형 매립장 예산을 처리하면 엄청난 비난을 받게 될 것"이라며 "매립장이 당초 계획대로 지붕형이 되도록 관련 예산을 부결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또 "청주시는 예정지에서 2㎞ 이내 주민 850명과 전화 한 통화 하지 않고 8㎞나 떨어진 오창산단 주민 20여명으로 구성된 오창 환경지킴이의 의견만 중시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오창 환경지킴이는 지난 13일 시의회를 방문, 황영호 의장에게 제2 매립장 노지형 찬성 의견을 전달했다.

이들은 "타고 남은 재와 타지 않는 쓰레기만을 매립장에 묻는 만큼 악취가 전혀 없는 상황에서 지붕형으로 추진하는 것은 세금을 낭비하고 산림 환경을 훼손하는 것"이라는 의견을 제시했다.

노지형 매립장을 조성하기로 방침을 굳힌 청주시도 17일부터 오는 27일까지 열릴 시의회 26회 임시회에 제2 매립장 조성에 필요한 103억원의 추가경정 예산안을 제출했다.

쓰레기 매립장은 피해를 최소화하는 범위에서 오랜 기간 안정적으로 사용하고 매립이 종료되면 자연 상태로 되돌려 주민 휴식공간으로 조성해야 하기 때문에 노지형이 적합하다는 게 청주시의 입장이다.

k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