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반도위기론'조장 재미본 아베…'아키에스캔들'에도 지지 '쑥'

작년말 북방영토협상후 지지율하락 한국때리기로 반등한 것과 유사


작년말 북방영토협상후 지지율하락 한국때리기로 반등한 것과 유사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이른바 '아키에 스캔들'로 인한 지지율 하락으로 최대위기에 처했던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연일 한반도 위기론을 조장해 지지율을 다시 반등시키고 있다.

작년 말 일본과 러시아 정상회담에서 아베 총리가 블라디미르 푸틴 총리와의 북방영토 담판에서 성과를 내지 못해 지지율이 하락하자, 부산 소녀상 설치를 이유로 주한 일본 대사 등을 소환조치하는 등 연일 한국 때리기로 지지율을 다시 높였던 것과 유사한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국유지를 헐값에 사들인 오사카(大阪) 사학 비리 사건에 부인 아키에(昭惠) 여사가 연루돼 급전직하하던 아베 총리가 북한의 6차 핵실험 강행설과 "모든 선택지(옵션)가 테이블 위에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이 칼빈슨 항공모함 전단의 한반도 이동명령으로 촉발된 한반도 위기론이 아베를 구제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북한의 사린 가스 사용 가능성을 언급해 '악마화'하더니, 이번에는 한반도에서 위기가 발생했을 때 난민을 선택적으로 보호하겠다는 말로 위기를 조장해 아키에 스캔들을 가렸다.

그는 이달 13일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선 구체적인 근거를 제시하지 않은 채 "북한이 사린가스를 미사일 탄두에 장착해 발사할 능력을 이미 갖추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했다.

그러고 나서 17일 중의원 결산행정감시위원회에서 한반도 유사시 일본으로 피난민이 유입할 경우 대책을 묻는 의원들의 질의에 한반도 유사시 일본으로 피난민이 유입할 경우 선별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일단) 피난민을 보호하는 데 이어 입국 절차, 수용시설 설치, 우리나라가 (계속) 비호(보호)해야 하는 사람에 해당하는지 가려내는 일련의 대응을 상정하고 있다"고 구체적으로 말했다.

아베의 이런 발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경 대북조치를 밝힌 후에 나온 것으로, 이웃인 한국 국민의 불안감을 고조시킬 수 있어 실제 그런 대책을 진행중이라더라도 해서는 안 되는 말이다.

아키에 스캔들 파문과 연결해보면, 아베 총리의 이런 비(非)외교적인 발언의 의도는 분명해 보인다.

요미우리 신문 여론조사를 보면 문제의 오사카 사학인 모리토모(森友) 학원의 국유지 헐값 매입 문제가 확산하면서, 아베 총리의 지난 3월 지지율은 전월보다 10% 포인트나 낮아진 56%였다.

이처럼 하락세였던 아베 지지율은 4월 들어 반등했다.

요미우리가 지난 14~16일 실시한 조사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이 전월보다 4%포인트 상승한 60%로 집계됐다.

산케이신문과 FNN이 지난 15~16일 벌인 여론조사에선 지난 3월보다 내각 지지율이 1.9%포인트 상승한 59.3%로 나타났다.

정당 지지율에선 집권 자민당이 4.5% 포인트 높아진 42.5%였다.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위협으로 느낀다는 응답은 무려 91.3%에 달했다.

일본의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에 대해선 '북한이 미사일을 일본을 향해 발사한 경우에 한정해야 한다'가 45%, '북한이 발사 준비를 구체적으로 보여준 단계에서 보유해야 한다'가 30.7%였다.

현재 일본 정치권에선 북한의 위협을 명목으로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론을 계속 제기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련의 움직임은 결국 아베 총리가 지향하는 '전쟁가능한 국가'로의 개헌 추진에 발맞춰 일본의 무장 강화를 위한 명분을 더욱 강조하기 위한 행보와 무관치 않다는 관측이 힘을 얻고 있다.

도쿄 외교가에서는 아키에 스캔들로 지지율이 하락하던 아베 총리가, 일본 내에 횡행하는 반북(反北) 정서를 활용해, 한반도 위기론을 증폭시키는 방법으로 지지율 반등을 노린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아베 "北, 사린가스 장착 미사일 발사 능력 갖췄을 것"
아베 "北, 사린가스 장착 미사일 발사 능력 갖췄을 것"(도쿄 AP=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13일(현지시간) 참의원 외교방위위원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이 자리에서 "북한이 사린가스를 미사일 탄두에 장착해 발사할 능력을 이미 갖추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ymarshal@yna.co.kr

j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5: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