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kt, '장애인의 날' 맞아 KIA 3연전 장애 체육인 시구

송고시간2017-04-17 15:07

런던패럴림픽 휠체어펜싱 김선미 선수[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패럴림픽 휠체어펜싱 김선미 선수[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프로야구 kt wiz는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18∼20일 홈 경기에서 장애 체육인을 시구자로 초대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기간 kt는 홈 구장인 경기도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KIA 타이거즈와 3연전을 벌인다.

첫날인 18일에는 장효철 경기도장애인체육회 사무처장이 시구한다. 장 사무처장은 경기도 장애인역도연맹 회장을 거쳐 경기도의회 부의장을 지내며 경기도 장애인 체육 발전에 기여했다.

19일에는 휠체어펜싱 국가대표인 경기도장애인펜싱협회 소속 김선미 선수가 시구자로 나선다. 김선미 선수는 2014년 인천 장애인 아시안게임에서 에페A 개인종목 동메달 등 4개의 메달을 딴 우리나라 휠체어 펜싱 간판선수다.

장애인의 날인 20일에는 권기현 대한장애인사이클연맹 회장이 시구한다. 한국식품연구원 박사이기도 한 권 회장은 핸드사이클 아시아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바 있으며, 이날 사이클을 타고 입장해 외골격 로봇을 착용한 채 공을 던질 예정이다.

이날 애국가는 시각 장애 성악 꿈나무인 김현진 학생이 부른다. 김현진 학생은 2016시즌 위즈 파크 지니뮤직 홈런존 장학금을 받은 성악 전공 학생이다.

abbi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1030063000089

title : 中 '샤오캉' 실현후 2021년 '다퉁' 시대 진입 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