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佛, 대선 테러와 해킹 우려에 초긴장…경찰 5만여명 배치

투개표 전산망 긴급 보안점검, 집계 결과도 내무부가 확인
프랑스 대선 주자 (PG)
프랑스 대선 주자 (PG)[제작 조혜인]

(서울=연합뉴스) 최병국 기자 = 대통령 선거를 코앞에 둔 프랑스 당국이 테러와 투표 전산망 해킹을 우려하며 극도의 긴장 태세에 돌입했다.

17일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마티아스 페클 프랑스 내무장관은 대선 1차 투표일인 23일과 내달 7일의 결선 투표에 대비해 전국 6만7천여 투표소에 5만여 명의 경찰을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대테러전문 특수부대도 지원에 나서고 테러 시도자를 저격할 요원도 배치된다.

일간지 르몽드는 페클 장관이 "테러 위협이 없다고 배제할 수 없다"면서 "위협은 상존하고 있으며 높은 수준"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 사법당국이 테러 외에도 극단주의자들의 발호 위협을 차단, 자유롭고 차분하게 의견이 표출되는 가운데 선거가 이뤄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페클 장관은 주간지 르 주르날 뒤 디망슈와의 인터뷰에서도 "사법당국은 (극단적 좌우를 포함한) 모든 성향의 극단주의자들의 돌발행위를 감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외부세력이 해킹 등을 통해 선거에 개입하는 것을 막고 신뢰할만한 투개표 시스템을 만들기 위해 투표 결과전송 등의 과정과 관련한 보안 조치를 국가사이버방첩국(ANSSI)과 협력해 강화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선거구에서 집계된 투표 결과를 중앙에서 수합, 내무부가 진위를 인증하기 위한 조치를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유럽 각국에선 대선과 총선에 러시아가 가짜뉴스로 여론을 호도하는 한편 투표 전산망도 해킹해 선거 결과를 조작하는 등 개입할 것이라는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다.

아직 러시아의 투개표 개입 증거는 나오지 않았으나 지난 3월 네덜란드는 총선 개표를 수작업으로 병행 실시했다.

프랑스의 경우 대선 투개표 전산망에 대한 긴급 보안점검에 나서고 관련 규정을 강화했으며, 국가사이버방첩국은 6월 예정인 총선의 경우 사이버공격을 우려해 재외국민투표 전자 투개표를 중단한다고 지난달 발표하기도 했다.

러시아 측의 가짜뉴스를 앞세운 여론 조작 시도는 여러 차례 드러난 바 있다.

프랑스 선관위는 지난 2일 러시아 매체가 보수 후보 프랑수아 피용이 대선전에서 선두에 나서고 있다면서 여론조사 결과들과는 상반된 가짜뉴스를 보도했다고 밝혔다.

앞서 2월에는 중도 우파 후보 에마뉘엘 마크롱이 스푸트니크 등 러시아 언론의 가짜뉴스 표적이 되고 있다고 마크롱 측이 문제를 제기했다.

마크롱은 우크라이나 사태와 관련해 유럽연합(EU)이 러시아를 강력 제재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피용은 오히려 내전 위험을 고조시킬 것이라며 반대했다.

佛대선 후보. 왼쪽부터 공화당 피용, 국민전선 르펜, 중도신당 마크롱, 극좌 멜랑숑[AFP=연합뉴스]
佛대선 후보. 왼쪽부터 공화당 피용, 국민전선 르펜, 중도신당 마크롱, 극좌 멜랑숑[AFP=연합뉴스]

choib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5: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