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시의원 2명 시립묘지에 '불법 묘' 조성 압력

송고시간2017-04-17 14:20

검찰, 청탁 들어준 대구시 간부 공무원 2명도 함께 기소

대구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지검.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류성무 기자 = 대구시의원들이 시 간부 공무원들을 움직여 시립묘지에 불법 묘를 조성할 수 있도록 묘지 관리업체에 압력을 행사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대구지검 형사3부(부장검사 김영준)는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혐의로 대구시의원 A, B씨와 대구시 간부 공무원 2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들은 2015년 8월 A 시의원 지인 청탁을 받고 신규 매장이 금지된 대구시립공원묘지에 묘를 쓸 수 있도록 관리업체에 압력을 가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대구시립묘지는 정부의 매장 억제 정책에 따라 2013년부터 추가 매장을 할 수 없게 돼 있다.

시 간부들은 처음에는 "추가 매장이 안된다"는 실무 담당자 의견을 시의원 측에 전달했다. 그러나 청탁이 거듭되자 실무 담당자를 배제하고 관리업체에 직접 요구해 추가 매장을 관철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과정에서 사망자가 대구 시민이어야 한다는 시립묘지 운영 규정도 어겼다.

불법으로 조성한 묘는 지난해 문제가 불거진 뒤 원상복구 조치됐다.

tjd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90921040000004

title : 인권위 "'외국인은 게임아이템 판매금지' 규정, 평등권 침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