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간단한 질병도 치료 불가능" 무분별한 항생제 남용 경고

호주 전문가, 항생제 26종 처방에도 숨진 美 여성 사례에 경악

(시드니=연합뉴스) 김기성 특파원 = "어린이들이 간단한 질병에 걸려도 치료가 되지 않는 치명적 위험에 처할 수 있다."

호주 보건 전문가들이 이른바 '포스트 항생제 시대'(post-antibiotic era)에 직면한 인류의 상황을 지적하며 무분별한 항생제 사용에 대해 강하게 경고했다.

포스트 항생제 시대는 어떤 항생제로도 치료가 안 되는 세균과 마주한 시대를 일컫는다.

2011년 독일에서 사망자를 낸 슈퍼박테리아를 배양한 사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011년 독일에서 사망자를 낸 슈퍼박테리아를 배양한 사진[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호주 전염병협회(ASID)의 체릴 존스 회장은 최근 호주의학저널(MJA) 논설에서 어떤 항생제에도 듣지 않는 전염병으로 한 미국 여성이 지난 1월 사망한 일은 보건전문가들을 "매우 놀라게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17일 호주 ABC 방송 보도에 따르면, 존스 회장은 이 여성의 죽음은 포스트 항생제 시대가 왔음을 알리는 신호일 수 있다며, 이는 강한 항생제 내성(Antimicrobial Resistance·AMR) 때문에 흔한 병원균 감염도 치료할 수 없다는 것을 뜻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런 일이 일어나면 보건분야 전 부문이 영향받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스 회장은 "어린이가 간단한 질병에 걸려도 생명을 위협받을 수 있다"며 "큰 수술은 높은 사망률로 이어질 수 있고, 항암 화학요법이나 장기이식은 더는 불가능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호주 전문가들은 항생제의 무분별한 사용을 막고 외국 관광객이나 수입식품을 통해 유입될 수 있는 슈퍼버그(항생제로 쉽게 제거되지 않는 강력한 내성을 지닌 세균)를 감시하기 위해 추가 조치가 시급하다고 정부에 촉구했다.

호주의학협회(AMA)는 현재의, 또한 앞으로 예상되는 질병 위협에 대처하기 위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와 유사한 기구를 조속히 설치하라고 요구했다.

CDC는 지난 1월 인도에서 장기간 머물던 70대 미국 여성이 우측 대퇴골 골절에 이은 감염으로 수차례 입원을 반복하다 지난해 8월 미국으로 돌아온 뒤 그 다음 달 사망했다고 밝혔다.

CDC는 이 여성에게 26종의 항생제가 처방됐으나 효과가 없었으며, 이 여성을 사망으로 몰고 간 감염은 현재 이용 가능한 모든 항생제에 듣지 않는 것이었다고 전했다.

cool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3: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