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 10주기…"그날의 공포 여전히 생생"

희생자 가족·생존자·주민 2만명 방문…밤까지 촛불추모 이어져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 10주기 추모식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 10주기 추모식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버지니아 공대에서 발생한 최악의 총기난사 사건이 16일(현지시간) 꼭 10년을 맞이했다.

이날 버지니아 주 블랙스버그에 위치한 버지니아 공대 캠퍼스에서는 온종일 희생자 32명에 대한 10주기 추도식이 이어졌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총기난사 10년을 맞아 테리 매콜리프 주지사와 팀 케인 연방 상원의원을 비롯해 희생자 가족들과 생존자, 주민 2만여 명이 캠퍼스를 찾아 희생자들의 명복을 빌었다.

사건 당시 주지사였던 케인 상원의원은 "지금도 그날의 공포가 생생하다"면서 "희생자 가족과 생존자들과 함께 역경을 극복해냈다"고 밝혔다.

이 사건은 2007년 4월 16일 오전 7시 15분∼9시 45분까지 2시간 30분간 총격범 조승희가 총기를 무차별 난사하고 자살한 사건이다.

당시 총기난사 사건 현장인 `노리스 홀'
당시 총기난사 사건 현장인 `노리스 홀' [연합뉴스 자료사진]

교내 웨스트 앰블러 존스턴 기숙사와 강의실인 노리스 홀 등에서 2차례에 걸쳐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으로 32명이 총상으로 목숨을 잃었고 29명이 부상을 당했다.

이 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하던 조승희는 범행 당시 대한민국 국적을 가진 미국 영주권자였으며 7세 때 미국에 이민을 간 이민 1.5세대였다.

특히 이 사건은 지난해 플로리다 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난사가 발생하기 전까지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격 살인사건으로 기록됐다.

당시 미국에서는 이 사건을 계기로 캠퍼스 안전과 총기 규제와 관련한 여론이 비등했다. 지금도 캠퍼스 내 총기 규제를 요구하는 시민단체에서는 첫 번째 사례로 꼽고 있다.

매콜리프 주지사와 그의 딸은 10년 전 조승희가 노리스홀에서 총기를 난사한 시간인 이날 오전 9시 43분 조화가 쌓인 당시 사건현장을 방문했다. 찰스 스테커 전 총장과 티머시 샌즈 현 총장도 추도식장을 방문했다.

이들은 추도식장에 나와 희생자 32명의 이름이 새겨진 비석에서 묵념을 했다. 사건 현장인 노리스홀을 비롯해 캠퍼스 곳곳에서는 이날 자정까지 촛불 추모가 이어졌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 10주기 추도식
버지니아공대 총기난사 10주기 추도식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2: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