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샌프란 명소 금문교에 '자살방지 그물' 설치 공사

금문교 자살 방지 네트 조감도
금문교 자살 방지 네트 조감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김종우 특파원 = 미국 샌프란시스코의 명소 금문교에 '자살 방지 그물' 설치 공사가 본격화됐다.

16일(현지시간) 샌프란시스코 패치닷컴에 따르면 샌프란시스코 금문교 관리위원회는 지난 13일 자살 방지 그물 설치 기공식을 열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갔다.

앞으로 4년간 진행될 이 공사에는 모두 2억 달러(약 2천275억 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예산은 연방과 주 정부, 샌프란시스코 시가 각각 분담할 예정이다.

자살 방지 그물은 다리 양쪽 통행로 20피트(6.1m) 아랫부분에 설치된다. 길이는 다리 총연장과 같은 1.7마일(2.7㎞)이며, 폭은 20피트(6.1m)다. 스테인리스 강철로 그물을 설치하는 방식이다.

자살 방지 그물 설치는 매년 금문교에서 자살 사건이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지난 한 해 동안 무려 39명이 자살했다. 경찰이 구조한 사례도 184건에 이른다.1937년 완공된 금문교에서는 지금까지 1천500여 명이 떨어져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연방 하원 민주당 원내대표인 낸시 펠로시 의원은 기공식에서 "일부 사람들은 자살 방지 그물 설치를 위해 그 많은 돈을 들일 필요가 있느냐고 묻지만 고귀한 생명에 비하면 결코 많은 금액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실제로 전 샌프란시스코 시장이자 현 연방 상원 의원인 다이안 페인스타인 의원도 과거 개인적 고민으로 금문교에서 자살을 생각한 적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오랜 기간 삶과 관련해 왜라는 생각을 한 적이 있다"면서 "지금도 많은 사람들이 금문교에 올라 이 같은 생각을 할 것"이라며 자살 방지 그물 공사에 적극 찬성했다.

jo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2: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