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맞춤형 의료 제공 위해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맞춤형 의료 제공 위해 바이오 빅데이터 구축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서울=연합뉴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왼쪽 다섯번째)이 17일 경기도 판교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맞춤형 의료서비스 등 바이오헬스 분야의 4차 산업혁명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민관이 힘을 합쳐 바이오 빅데이터를 구축한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7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메리어트호텔에서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를 열고 '4차 산업혁명 주도를 위한 바이오헬스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우선 현행 법체계 내에서 조기 구축·활용이 가능한 '분산형 빅데이터 시스템' 을 만든다.

개인 맞춤형 의료·건강서비스 제공을 위해서는 의료 데이터의 활발한 유통이 필수이지만, 현행 규정상 병원 간 데이터 포맷이 서로 다르고, 모든 개인의 사전동의를 얻어야 하는 등 제약이 있었다.

이런 어려움을 극복하고자 병원의 원본데이터를 수요기업(제약사·보험사 등)에 직접 제공하는 대신, 병원과 수요기업 간 분석 결과만 거래하는 분산형 빅데이터 구축을 추진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병원, 제약사, 통신사 등이 참여하는 '분산형 빅데이터 추진 태스크포스(TF)'도 출범했다.

분산형 바이오 빅데이터 모델
분산형 바이오 빅데이터 모델

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은 병원, 보험사, 학계 등 다양한 주체가 참여하는 바이오헬스 융합 얼라이언스가 주도한다.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서울=연합뉴스)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왼쪽 네번째)이 17일 경기도 판교 메리어트호텔에서 열린 '바이오헬스 업계 간담회'에 참석해 인사말하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 제공=연합뉴스]

이들은 피부 유형별 맞춤 화장품이나 만성질환자 생활관리 등 분산형 바이오 빅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서비스 수요를 분석하고, 이를 바탕으로 비즈니스 모델 개발과 시범사업 추진을 검토할 계획이다.

혁신적 서비스 출시를 저해하는 규제는 관계부처가 함께 합리적 개선방안을 찾는다.

이를 위해 전문지식과 경험이 많은 학계·업계 관계자로 구성된 바이오 규제개선 옴부즈맨을 올해 시범 운영한다.

또 총리실을 중심으로 관계부처 협의체를 만들어 원칙은 허용하되 예외만 금지하는 '네거티브 규제'나 최소한의 규제만 설정하고 점진적으로 추가 규제를 고려하는 '적응 규제' 도입을 검토하기로 했다.

빅데이터에 기반을 둔 맞춤형 신약개발이나 관련 전문서비스 기업 육성, 창업 초기 기업 연구개발(R&D) 투자, 개방형 혁신 생태계 구축 등에도 정책적 역량을 집중한다.

연내 20억원 규모의 '혁신 바이오신약 스타트업 지원 사업'을 도입하고 5년 미만 바이오기업에 대한 투자를 중심으로 한 385억원의 '초기 바이오기업 전문펀드'를 운영한다.

또 앞으로 4년간 인공지능, 3차원(3D) 프린팅, 로봇, 가상현실 등 신기술과 의료기기와 융합된 신개념 의료기기 개발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

올해는 의료기기 핵심기술개발사업(280억원), 장비연계형 3D 프린팅 기술개발사업(82억원), 경험지식기반 체험형 가상훈련 기술개발사업(33억원) 등의 프로그램을 활용하기로 했다.

의료기기 지원 거점기관 간 기업지원 네트워크를 구축해 시제품 제작, 사업화 컨설팅, 수요처 발굴 등도 일괄 지원한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