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우버 첫 실적고백…작년 이용료실적 2배로↑·손실 3조2천억원

(서울=연합뉴스) 이 율 기자 =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기업가치가 가장 높은 스타트업으로 평가받는 차량 호출 서비스 업체 우버가 처음으로 실적을 실토했다고 블룸버그통신과 CNN머니 등이 전했다.

샌프란시스코의 우버 본사[A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의 우버 본사[AP=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업체는 지난해 승객들로부터 이용요금을 200억 달러(22조7천억 원) 벌어들여 전년보다 2배로 증가했다.

하지만 이 업체가 기사들에게 지급하고 남은 순매출은 65억 달러(약 7조4천억 원)에 그쳤고, 손실은 28억 달러(약 3조2천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손실 집계에서는 지난해 매각한 중국 사업으로 인한 손실은 제외했다.

우버의 손실규모는 상당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분기 기준으로 하반기 매출 성장세가 가속화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레이철 홀트 우버 북미 지역 담당 이사는 "우리 사업은 건강하게 성장하고 있어 경영과 책임, 문화, 조직, 기사들과 관계 등에 있어 필요한 개혁을 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실적 공개는 우버가 잇단 스캔들로 총체적인 위기에 몰린 가운데 이뤄졌다.

우버는 상장되지 않았기 때문에 실적 발표를 하지 않아도 된다. 이 업체는 그러나 매출 증가세가 손실보다 크다는 것을 알리기 위해 처음으로 실적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고 CNN머니는 풀이했다.

우버는 트래비스 칼라닉 CEO의 도널드 트럼프 경제자문단 합류로 우버 탈퇴 움직임이 일기 시작한 데다, 퇴직한 여직원의 성추행 폭로와 구글의 자율주행차 부문인 웨이모로부터의 기술 도용 소송, 칼라닉 CEO의 우버 운전사와의 말다툼 등 잇단 잡음으로 궁지에 몰려 있다.

우버의 기업가치는 680억 달러(77조4천억 원)로 미국 스타트업 가운데 가장 높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1: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