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1분기 상가 59곳 공급…작년 1분기보다 44%↑

(서울=연합뉴스) 박인영 기자 = 올해 1분기(1∼3월) 상가 공급이 작년 1분기보다 44%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1분기에는 전국에서 59개 상가가 공급돼 지난해 1분기(41개 공급)보다 44%가량 늘었다.

1분기에 공급된 59개 상가 중에서는 아파트 단지 내 상가의 비중이 21개(36%)로 가장 높았다. 그 외에 복합형상가(32%), 근린상가(29%), 대형복합상가(2%), 테마상가(2%) 등의 순이었다.

점포 수로는 총 3천5개 점포가 공급되며 작년 1분기보다 6%가량 늘었다. 단지 내 상가 점포가 816개로 작년 1분기보다 147% 늘었다.

1분기에 공급된 상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2천706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1분기보다 16%가량 높아진 것이다.

서울 상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3천913만원이었고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3.3㎡당 평균 2천906만원, 지방은 3.3㎡당 평균 2천169만원 수준이었다.

11·3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청약시장이 위축되면서 주택시장으로 흘러들어 가는 유동자금이 수익형 부동산으로 일부 분산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나 올해 상가 분양시장 전망이 밝지만은 않아 투자 시 주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부동산114 김민영 선임연구원은 "저축은행의 비주택담보대출 LTV(담보인정비율) 70% 가이드라인이 이르면 7월께 적용되며 자금줄 차단으로 인한 상가시장 위축이 불가피해 보인다"며 "공실 증가, 자금부족으로 인한 폐업 증가 등 위험부담이 클 것으로 예상돼 주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부동산114 제공=연합뉴스]
[부동산114 제공=연합뉴스]

mong07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4/17 11:3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